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네이버 노사, 중앙노동위원회 노동쟁의 조정 절차 결렬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2019-01-17  21:42:18
확대 축소
네이버에서 파업이 발생할 수도 있다. 네이버 노사 교섭을 둘러싼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이 결렬돼 노동조합이 쟁의권을 얻게 됐다.

17일 네이버에 따르면 네이버 노사는 10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세종시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노동쟁의 조정절차를 진행했지만 결렬됐다.
 
네이버 노사, 중앙노동위원회 노동쟁의 조정 절차 결렬

▲ 17일 정보기술(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노동조합과 회사 측은 10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세종시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노동쟁의 조정 절차를 진행했지만 결렬됐다.


이수운 네이버 노조 홍보국장은 “중노위 조정이 실패하면서 노조는 쟁의권을 얻게 됐다”며 “협상 재개 여부는 회사 측의 결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중앙노동위원회 조정위원들은 안식휴가 15일과 남성 출산휴가 유급 10일, 모든 직원에 인센티브 지급기준 설명 등의 내용을 담은 조정안으로 제시했다.

노조는 조정안을 받아들였지만 회사 측은 거부했다.

조정절차에 들어가기 전에 네이버 노사는 13차례 교섭을 벌였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네이버 노조는 21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앞으로 교섭 및 쟁의행위 방향을 논의하기로 했다. 네이버 직원의 노조 가입률은 40%가량으로 전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