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윤부근, 삼성전자 프리미엄 세탁기 유럽에서 약진

백설희 기자 ssul20@businesspost.co.kr 2015-03-11  17:18:25
확대 축소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 사장이 유럽 프리미엄 세탁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을 크게 끌어올렸다.

유럽 프리미엄 세탁기시장은 그동안 독일 가전업체 밀레가 90% 이상의 압도적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 삼성전자가 지난해 점유율을 15% 가까이 늘리며 2위로 올라선 것이다.

  윤부근, 삼성전자 프리미엄 세탁기 유럽에서 약진  
▲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삼성전자는 특히 올해 판매 목표 1500만 대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11일 시장조사업체 gfk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 프리미엄 세탁기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점유율 15%로 2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2013년 점유율이 1%에도 미치지 못했으나 1년 만에 15%까지 늘어난 것이다.

1위 밀레의 점유율은 83%로 2013년 94%에서 11%포인트 떨어졌다. 밀레의 점유율 하락분을 삼성전자가 고스란히 가져간 것이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크게 늘어난 것은 신제품 '크리스털 블루 도어 드럼세탁기'가 인기를 끈 덕분이다. 이 제품은 LG전자와 세탁기 파손 논쟁을 불러일으킨 것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3월 유럽지역을 시작으로 크리스털 블루 도어 드럼세탁기 시리즈를 글로벌시장에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밀레가 독주하는 유럽 프리미엄 세탁기시장에서 유럽인들의 인식을 바꾸는 데 공을 들였다.

삼성전자는 유럽 '패션위크' 패션쇼에 제품을 협찬하고 밀라노의 특급호텔인 '포 시즌'에 특별전시 공간을 마련하기도 했다.

또 파리의 '베아쉬베(BHV) 백화점' 단독 쇼케이스, 유명 일러스트 작가와 콜라보레이션 작품 전시 등도 진행해 삼성전자 세탁기의 인지도를 높이고 프리미엄 이미지를 심기 위해 노력했다.

삼성전자의 이런 노력은 현지에서 반응을 이끌어냈다.

크리스탈 블루는 스웨덴과 프랑스, 이탈리아, 포르투갈 등 유럽 각국의 주요 소비자 평가에서 세탁기 부문 평가 1위를 차지했다.

또 영국의 전자제품 전문잡지 '엑스퍼트 리뷰'(Expert Reviews)와 프랑스 '레 뉘메리크'(Les Numeriques)로부터 별 5개 만점을 받았다.

크리스털 블루 도어 시리즈는 출시한 지 불과 7개월 만에 글로벌시장에서 20만 대 이상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했다.

지난해 프리미엄시장에서 크리스털 블루의 판매량이 호조를 보이면서 올해 최대 1500만 대의 세탁기를 판매하겠다는 삼성전자의 목표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은 “지난해 세탁기부문에서 처음으로 판매량이 1천만 대를 넘어섰다”며 “올해는 최대 1500만 대를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설희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