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제주항공, 보잉 차세대 항공기 50대 들여오는 5조 규모 계약 맺어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8-11-20  14:59:26
확대 축소
제주항공이 미국 보잉사의 차세대 항공기 B737-MAX를 도입한다.

제주항공은  B737-MAX 항공기 50대(확정구매 40대, 옵션구매 10대)를 2022년부터 차례로 건네받는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제주항공, 보잉 차세대 항공기 50대 들여오는 5조 규모 계약 맺어

▲ 제주항공이 2022년부터 도입하는 보잉사의 차세대 항공기 B737-MAX. 


제주항공이 B737-MAX 항공기 40대를 확정구매하는 데 투자하는 금액은 공시금액 기준 4조9774억 원으로 단일 기종 기준 한국 국적항공사가 체결한 항공기 구매계약 가운데 최대 규모다. 

제주항공은 이번 항공기 구매계약을 두고 “현재 보유하고 있는 B737-800NG를 차세대 기종으로 전환하고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항공기 운용방식을 운용리스에서 직접 보유로 바꿔 임차료를 줄이고 차세대 친환경 항공기 운용을 통해 연료비와 정비비 등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B737-MAX는 보잉이 개발한 차세대 주력기로 최대 189명이 탑승할 수 있다. 제주항공이 기존에 운용하고 있던 B737-800NG보다 운항거리가 1천 km 이상 길고 연료 효율도 14% 높다.  

제주항공은 편당 탑승인원을 늘려 슬롯(각 공항별 항공기 이·착륙 허용 능력)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일정 물량을 최대 230명이 탑승할 수 있는 B737-MAX10으로 전환할 수 있는 조항도 계약조건에 담았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번 B737-MAX 도입계약은 원가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대한민국 항공산업을 선도하는 대표적 국적항공사로 성장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현재 운용리스 35대와 올해 구매한 3대 등 모두 38대의 B737-800NG 항공기를 단일 기종으로 운용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B737-800NG항공기를 올해 안에 추가로 1대 더 들여올 계획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