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부동산

올해 10월까지 아파트 거래량 작년의 절반, 수도권 미분양은 3배 늘어

김환 기자 claro@businesspost.co.kr 2022-11-30  14:03:12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경기침체와 금리인상으로 부동산 ‘거래절벽’ 현상이 계속되며 미분양 주택도 늘고 있다.

30일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주택통계 자료를 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전국 주택 거래량은 44만9967건이며 미분양은 4만7217세대로 집계됐다. 
 
올해 10월까지 아파트 거래량 작년의 절반, 수도권 미분양은 3배 늘어

▲ 경기침체와 금리인상으로 부동산 거래절벽 현상이 계속되며 미분양 주택도 늘고 있다. 사진은 서울 한 지역의 아파트. <연합뉴스>


1~10월 누적 전국 주택 거래량 44만9967건은 지난해 같은 기간(89만4238건)보다 49.7% 줄어든 수치다.

지역별로 나눠보면 수도권은 거래량은 17만9159건으로 58.5%, 비수도권은 27만808건으로 41.5% 각각 감소했다. 서울만 놓고 보면 5만611건으로 55.1% 급감했다. 

유형별로 아파트는 26만2084건으로 전년보다 56.1% 줄었고 아파트 이외 주택은 18만7883건으로 36.7% 줄었다. 

10월만 따로 떼어놓고 봐도 전국의 주택 매매량은 3만2173건에 이르러 지난해 10월보다 57.3% 감소했다. 

이와 별도로 미분양도 늘고 있다. 

올해 10월 말 기준 전국 미분양 주택은 4만7217세대로 조사됐다. 전월(4만1604세대)보다도 증가했고 2021년 말(1만7710세대)와 비교하면 세 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지역별로 수도권의 미분양 주택은 7612세대로 지난해 말 1509세대에 견줘 세 배 이상 늘었다. 비수도권도 3만9605세대로 지난해 말의 1만6201세대에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전국 준공후미분양은 7077세대로 집계돼 전월보다 1.6% 감소했다. 다만 서울의 준공후미분양은 210세대로 나타나 전월보다 12.3%, 수도권은 1041세대로 20.2% 증가했다. 

준공후미분양 물량은 아파트 단지조성이 끝나 즉시 입주가 가능한 곳으로 악성재고로 불린다. 주택시장을 파악하는 데 미분양 주택물량보다 더욱 중요한 지표로 여겨진다.
 
올해 10월까지 누적 주택 착공 규모는 전국 기준 33만997세대로 지난해와 비교해 26.6% 감소했다. 수도권은 16만2514세대로 전년보다 28.2%, 비수도권은 16만8483세대로 25.1% 각각 줄었다.

같은 기간 전국의 공동주택 분양 물량은 전년과 비교해 12.2% 감소한 22만3745세대로 조사됐다. 수도권은 18.5% 감소한 9만4834세대, 비수도권은 6.9% 줄어든 12만8911세대로 나타났다.

일반분양은 17만6655세대로 전년 같은 기간과 견줘 7.8%, 임대주택은 2만1356세대로 36.6% 줄었다. 조합원분은 12.4% 감소한 2만5734세대로 집계됐다.

주택 준공 실적은 전국 33만2357세대로 전년보다 2.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18만2689세대로 4.3% 감소했고, 비수도권은 14만9668세대로 13.1% 늘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25만8181세대로 지난해보다 6.0% 늘어났지만 아파트 외 주택은 7만4176세대로 6.8% 줄었다. 김환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