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윤석열 당선] 이재명 '정권교체'에 막혀, 앞날 설계와 대장동 방어 과제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3-10  03:57:34
확대 축소
[윤석열 당선] 이재명 '정권교체'에 막혀, 앞날 설계와 대장동 방어 과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3월10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낙선 기자회견을 마친 후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결국 정권교체 민심을 넘지 못하고 주저 앉았다.

이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선거 당선인과 접전 끝에 근소한 차이로 승리할 것이란 민주당의 예상은 빗나갔다. 이 후보가 '유능한 경제대통령'을 내세우고 국민통합정치까지 약속했지만 정권교체론은 넘기에 너무 큰 산이었다.

선거에 패배한 이 후보 앞에 놓인 과제는 녹록지 않아 보인다. 

이 후보가 아직 정계은퇴를 고려할 나이가 아니라는 점에서 '미래'를 준비해야 하지만 국회의원이 아닐 뿐 아니라 당직도 맡고 있지 않아 당장은 당내에 정치적 입지를 확보하기가 쉽지 않은 게 사실이다.

게다가 이 후보는 당내 비주류다. 대선을 완주하는 동안 전통적 지지세력을 결집하는데 상당 기간 어려움을 겪을 정도였다. 일반 유권자가 아닌 같은 당 소속임에도 이재명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선언한 이들도 존재했다.

다만 민주당은 선거 패배 뒤 당을 수습하기 위해 새로운 지도부를 꾸릴 가능성이 큰 데 이 과정에서 이 후보의 당내 위상과 역할이 정리될 가능성이 크다. 6월 지방선거 과정에 주요한 역할이 맡겨질 수도 있다.

이 후보가 민주당의 지방선거 승리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얻으면 다음 정치 행보가 수월해질 수 있다. 하지만 정권 교체 뒤 곧바로 치러지는 선거라는 점에서 유권자들이 집권당에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은 이 후보가 성과를 내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더 큰 문제는 '대장동 방어'다. 

이 후보와 윤석열 당선인은 대선 기간 내내 대장동 문제와 관련해 격렬하게 책임공방을 벌였다. 

두 후보는 물론 국민의힘과 민주당 모두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인 만큼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탈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집권당이 바뀐 만큼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이 후보에게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검찰 수사가 이 후보를 겨누게 된다면 민주당은 윤 당선인이 대장동 의혹에 연루됐다는 점을 들며 강경하게 대응할 가능성도 있다. 높은 대선 득표율과 함께 민주당의 국회 다수의석은 이 후보의 든든한 배경이 될 수 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TF(태스크포스)는 대선 본투표 전날인 8일에도 ‘부산저축은행 부회장의 배임죄에 대한 대법원 확정 판결문’을 분석한 결과 윤 당선인이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정황이 드러났다고 공격했다.

이들은 보도자료에서 “당시 윤 후보가 주임검사로 있던 대검 중수부가 대장동 대출 브로커 일당을 수사했으나 불기소했다”며 “그 후 3개월 뒤 예금보험공사가 대장동 브로커 조씨와 남욱 변호사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