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미래에셋대우 박현주 8번째 영상 17일 공개, 젊은층과 투자철학 공유

박안나 기자
2021-02-10   /  17:57:46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유튜버’로 투자철학을 공유하며 젊은층 투자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10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박현주 회장이 등장하는 유튜브 영상이 17일 미래에셋대우 유튜브채널 ‘스마트머니’에 올라온다. 박 회장의 8번째 영상이다.
 
미래에셋대우 박현주 8번째 영상 17일 공개, 젊은층과 투자철학 공유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17일 공개되는 영상은 ‘투자와 인생’을 주제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 7편과 달리 박 회장의 투자철학이나 인생관 등이 종합적으로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박 회장이 등장하는 투자미팅 영상은 1~2편 정도가 더 남아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유튜브 영상의 반응이 나쁘지 않다"며 "이번 시리즈는 지난해부터 기획했던 것으로 박현주 회장 의지도 반영됐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그동안 공개된 유튜브 영상을 통해 은둔의 경영자로서 이미지를 벗고 투자자들에게 친숙한 이미지를 남긴 것으로 보인다.

특히 관련 댓글 등을 보면 주식 등 투자에 관심이 많은 20~30대 젊은 투자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그는 앞서 공개된 영상에서 미국과 한국의 개인투자자들이 소유한 자산배분 등을 비교하기도 했다.

금융선진국으로 꼽히는 미국은 개인투자자의 주식투자 비중이 50%에 이르지만 국내 투자자의 주식투자 비중은 18%에 불과한 점을 꼬집었다.

박 회장은 “가계자산에서 부동산 비중이 80%에 육박하는 선진국은 없는 점을 보면 우리나라 구조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부동산에 치중된 가계자산에 대한 배분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부동산에 치중된 자산배분에서 주식 등 금융자산 비중을 늘리는 방향으로 투자문화가 바뀌어야 한다고 본 셈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서 입지전적 인물로 꼽히는 박 회장이 직접 강조한 내용인 만큼 투자자들에게 큰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다.

투자금융업계 관계자는 “박현주 회장의 유튜브 영상은 주식시장 및 금융투자를 향한 관심도가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지금 같은 시기에 더 도움이 될 수 있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연금보험 연금상품 투자에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바라봤다. 

그는 “미국은 연금상품에서 투자형 자산의 비중이 50%에 이르는 데 우리나라는 퇴직연금 230조 원 가운데 11% 정도에 불과해 아쉽다”며 “채권형에만 투자하려면 변액보험에 가입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혁신기업 투자와 장기투자, 분산투자 등을 강조했다.

박 회장은 “장기적 관점에서 혁신기업에 투자해야 한다”며 “특정 기업의 주가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지만 산업 추세와 트렌드는 알 수 있기 때문에 개별 종목이 아닌 장기 트렌드를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경험에 비췄을 때 우량주 장기투자는 틀리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주식투자 초보들이 손해를 줄일 수 있는 방안으로 상장지수펀드(ETF)를 꼽았다.

박 회장은 “본업이 따로 있는 투자자들은 개별종목에 투자하는 것 보다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상장지수펀드에 매달 조금씩 분산해서 투자한다면 장기적으로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래에셋대우는 1월14일부터 ‘박현주 회장과 함께 하는 투자미팅’ 영상을 유튜브 채널에 올리고 있다. 지금까지 공개된 영상 7편은 1월13일 진행된 투자미팅 녹화 영상을 편집한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건설, 현대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변경 위해 강남구 설득 태세
  2. 쌍용차 매각 불씨 살아날까, HAAH 이은 새 회사의 자금력은 불확실
  3. KCC 자회사 모멘티브 정상화 궤도, 정몽진 무리한 투자 우려 씻어냈다
  4. CJ제일제당 성장동력으로 바이오사업 키워, 독립법인 세울 가능성도
  5. 현대차 친환경차 생산 대전환으로, 하언태 새 노사관계 만들기 부담 커
  6. 한국전력 TV수신료 수납수수료 인상 만지작, 납부선택권 논란은 부담
  7. 롯데백화점 경기남부권 경쟁에 참전, 황범석 큰손 '영앤리치' 공략
  8. 하나금융지주 배당은 국민주 되고 싶다, 시장은 벌써 기말배당에 시선
  9. 신한금융 카카오뱅크에 시총순위 내줄 위기, 조용병 비대면 더 빨리
  10. BNK투자증권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자제 권고, “주가 급락 우려”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