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세계은행, 올해 세계경제성장률 2.5%로 전망해 하향조정

안대국 기자 dkahn@businesspost.co.kr 2020-01-09  14:38:07
확대 축소
세계은행이 2020년 세계경제성장률을 2.5%로 내다봤다.

9일 세계은행(World Bank)은 ‘2020년 1월 세계경제전망’을 발표하고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이 2.5%일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은행, 올해 세계경제성장률 2.5%로 전망해 하향조정

▲ 세계은행(World Bank)은 9일 ‘2020년 1월 세계경제전망’을 발표하고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이 2.5%일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은행은 예상보다 부진한 무역과 투자성과를 반영해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을 2019년 6월 내놓았던 전망치보다 0.2%포인트 내렸다.

올해 미국과 유럽연합, 일본 등 선진국 경제는 지속된 제조업 부진과 무역분쟁에 따라 1.4%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은행이 2019년 6월 내놓았던 경제성장률 전망치인 1.5%보다 0.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의 20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019년 경제성장률 추정치인 3.5%보다 0.6%포인트 오른 4.1%로 전망됐다.

세계은행은 이번에 발표된 신흥시장과 개발도상국의 20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무역과 투자둔화 등을 이유로 2019년 6월 내놓았던 2020년 세계경제성장률 전망치 4.6%보다 0.5%포인트 낮게 예상했다.

세계은행은 지역별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내놓았다.

동아시아와 태평양지역은 2020년 5.7%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무역긴장에 따른 국제무역 축소 등으로 2019년 추정치보다 0.1%포인트 낮아졌다.

세계은행은 중국경제가 둔화세를 지속하고 있는 점과 미국 중국 무역분쟁, 한국 일본 무역긴장 등을 동아시아와 태평양지역 무역의 주요 위험요인으로 짚었다.

유럽과 중앙아시아 지역의 2020년 경제성장률은 2.6%로 예측됐다. 터키와 러시아의 경기 회복세가 반영돼 지난해 경제성장률 추정치보다 0.6%포인트 올랐다.

2020년 중남미지역의 경제성장률은 브라질의 투자조건 개선과 아르헨티나의 시장위기 완화 등으로 1.8%를 이룰 것으로 기대됐다. 2019년 경제성장율 추정치 0.8%보다 1%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중동과 북아프리카지역의 2020년 경제성장율 전망치는 2.4%로 예상됐다. 특히 미국과 갈등이 깊어진 이란의 20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0.0%로 전망됐다.

세계은행은 이번 세계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지속가능한 장기 성장과 빈곤 완화를 위해 무역통합 촉진, 조세정책 개선 등 포괄적 정책조치가 필요하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안대국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