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전 울산시장 김기현 검찰조사, “청와대 하명수사 배후 밝혀야”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9-12-15  16:39:23
확대 축소
전 울산시장 김기현 검찰조사, “청와대 하명수사 배후 밝혀야”

▲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15일 오후 참고인 조사를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들어가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사건의 배후에 누가 있는지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시장은 15일 오후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면서 기자들에게 “이번 사건은 민주주의의 꽃인 선거를 짓밟은 3.15부정선거에 비견되는 사건”이라며 “사건의 책임자를 처벌하고 배후에 누가 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울산시장으로 일할 때 비위첩보에 관해 들었느냐는 질문에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울산지방경찰청장으로 부임한 뒤 몇 달 안지나서 ‘김기현 뒷조사한다’는 소문이 계속 들렸다”며 “청와대에서 지시했다는 얘기가 많이 들렸다”고 대답했다.

김 전 시장은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 등 경찰이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자신의 측근들을 무리하게 수사해 지방선거에서 낙선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하고 있다.

황 청장은 이와 관련해 당시 수사는 토착비리 등을 뿌리뽑기 위한 것으로 혐의를 알고도 수사를 하지 않는 게 더 이상한 일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당시 비위첩보를 두고도 경찰청에서 받았을 뿐 청와대에서 내려왔다는 사실도 몰랐다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