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울산시, 미세먼지 2022년까지 40% 줄이기 종합대책 추진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19-03-14  14:46:32
확대 축소
울산시가 2022년까지 미세먼지를 40% 줄인다.

울산시는 14일 오선 10시30분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울산형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울산지역 미세먼지 오염원의 특성을 고려해 6개 분야 23개 사업을 추진한다.
 
울산시, 미세먼지 2022년까지 40% 줄이기 종합대책 추진

▲ 송철호 울산시장.


울산시는 2022년까지 울산지역 미세먼지 발생 오염물질을 40%이상 줄이고 미세먼지 ‘나쁨’ 일수도 56일에서 40일 이하로 낮추기로 했다.

초미세먼지 농도도 환경기준에 맞게 관리한다.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의무사업장을 기존 46개에서 연간 20톤 이상의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을 포함해 174개까지 확대한다.

생활폐기물 소각장과 슬러지 소각시설의 가동을 최소한으로 줄여 운영한다.

미세먼지 저감 조례 제정과 살수차 투입, 야외시설 이용 제한, 마스크 보급 등으로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과 연구·조사 인프라 구축에도 적극나선다. 

현재 813대인 친환경 전기자동차를 2022년 5500대까지 늘리기로 했다. 배출가스 5등급의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도 2만 대까지 확대한다.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중장기 대책으로 수소전기차 보급을 2022년 7천 대, 2030년 6만7천 대까지 늘린다. 현대자동차와 협력해 수소전기차 생산기반을 50만 대로 확대하고 수소충전소와 배관망도 확충해 나가기로 했다.

미세먼저 저감에 효과가 있는 나무 1천 그루 심기, 울산항 선박 배출가스 규제와 액화천연가스(LNG) 추진선박 운행 확대 등 항만 미세먼지도 철저히 관리한다.

이 외에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관리를 위한 특별사법경찰을 강화하고 종합대책 전담조직을 정비하는 등 미세먼저 저감 목표 달성을 위해 행정력을 모으기로 했다.

김석진 울산시 행정부시장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책임 있는 자세로 세부 시행계획을 보완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