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국제유가 혼조, 미중 무역협상 기대와 차익실현 매물 '팽팽'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2019-02-20  09:30:24
확대 축소
국제유가가 혼조세를 보였다.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이 올랐지만 브렌트유는 소폭 떨어졌다.

미국과 중국 무역협상에 관한 낙관론이 퍼지면서 서부텍사스산 원유가 강세를 보였지만 브렌트유는 차익실현 매물이 유입돼 등락이 엇갈렸다. 
 
국제유가 혼조, 미중 무역협상 기대와 차익실현 매물 '팽팽'

▲ 19일 뉴욕 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0.9%(0.5달러) 오른 56.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19일 뉴욕 상업거래소에서 거래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0.9%(0.5달러) 오른 56.0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에서 거래된 브랜트유 가격은 배럴당 0.08%(0.05달러) 하락한 66.4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과 중국은 이날부터 미국 워싱턴DC에서 무역협상을 다시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복잡한 회담이지만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미국 중국 무역협상에 관한 낙관적 기대를 보였다. 

사우디아라비아 원유 수출이 줄었다는 소식도 서부텍사스산 원유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원유정보회사 케이플러에 따르면 2월 상반기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수출량은 하루평균 620만 배럴로 1월보다 130만 배럴 줄었다. 

시장 분석지 마켓워치는 브렌트유가 소폭 하락한 이유를 최근 5거래일 동안 오른 차익을 실현하기 위한 매물이 유입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