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인터넷·게임·콘텐츠

넷마블, 기대작 출시 지연된 탓에 작년 실적 대폭 뒷걸음

임재후 기자 im@businesspost.co.kr 2019-02-13  16:56:07
확대 축소
넷마블이 기대작들의 출시 지연으로 지난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대폭 줄었다.

넷마블은 2018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212억 원, 영업이익 2416억5100만 원, 순이익 2149억32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넷마블, 기대작 출시 지연된 탓에 작년 실적 대폭 뒷걸음

권영식 넷마블 대표이사.


2017년과 비교해 매출은 16.6%, 영업이익은 52.6%, 순이익은 40.4% 줄었다.

2018년 해외 매출 비중은 70%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2016년 7573억 원, 2017년 1조3181억 원, 2018년 1조4117억 원으로 해외 매출 상승세를 이어갔다.

‘리니지2레볼루션’을 비롯해 ‘마블퓨쳐파이트’,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Kabam)’, ‘쿠키잼(Jam City)’ 등이 북미와 일본시장에서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넷마블 관계자는 “2018년 출시 기대작 대부분이 1년 이상 지연되면서 연간 실적이 영향을 받았다”며 “출시 지연된 기대작들이 올해 2분기부터 출시되는 만큼 2019년은 성과가 좋을 것”으로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