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전교조위원장 전희영 "교육부는 인력사무소 아냐", 윤석열 교육관 비판

임도영 기자
2022-06-10   /  09:56:40
[비즈니스포스트] 전희영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위원장이 윤석열정부의 교육관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여러 논란이 불거져 나오고 있는 박순애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후보자에 대해서는 부적격 인사라고 평가했다.
 
전교조위원장 전희영 "교육부는 인력사무소 아냐", 윤석열 교육관 비판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과 반도체 포토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전 위원장은 10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의 교육부 역할 설정을 어떻게 평가하냐는 질문에 “교육을 바라보는 대통령의 철학이 산업화 시대에 머물러있는 것 같다는 걱정이 된다”며 “교육부는 인력사무소가 아니고 교육은 경제를 위한 도구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7일 국무회의에서 교육부를 향해 경제부처란 생각을 갖고 인력을 양성하고 교육부가 과학기술인재를 공급하는 역할을 할 때 의미가 있다는 말을 했다. 

전 위원장은 이러한 윤석열정부의 교육 철학이 '이미 끝난 판단'을 부활시키고 있는 것이라고 봤다.

전 위원장은 “교육부가 2007년 이후 교육인적자원부 명칭에서 '인적자원'이라는 말 자체가 사람을 물건이나 자본으로 취급하는 반교육적 표현이라는 점에서 없앴다”며 “(그러한 개념이) 15년 만에 다시 부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이 특히 반도체 인력 양성을 강조하는 것을 두고도 이 역시 교육의 기본적 의미나 중요성보다 교육을 경제와 관련된 도구로 보는 시각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지난 7일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부처 장관들에게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한 특단의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도 같은 날 교육부를 깜짝 방문해 윤 대통령의 첨단산업 인재 육성 비전을 언급하며 “대통령은 인재를 양성하는 데 5년 동안 총력전을 해 보자는 생각을 한다”며 “그런 시각에서 보면 가장 중요한 부서는 당연히 교육부다"고 말했다.

박순애 교육부 장관 겸 사회부총리 후보자는 부적격 인사라고 평가했다.

전 위원장은 “우리나라 교육을 책임질 수장이 이렇게 비도덕적 문제로 논란이 되는 것 자체가 매우 참담하다”며 “올해부터 교사들은 음주운전으로 징계를 받게 되면 영원히 교장 승진에서 제외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2001년 음주운전 적발 당시 만취상태로 혈중 알콜 농도는 면허 취소 기준을 훨씬 넘어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 위원장은 박 후보자의 논문 중복게재 의혹을 두고는 “예전에도 교육부 장관이나 교육부 장관 후보자들이 자진사퇴하거나 이 문제로 지명 철회된 전력이 있다”며 “논문 표절을 심사해야 될 교육부 장관이 이런 논란이 있는 사람이라고 하면 교육부 장관으로서 자격이 있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임도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Who Is ?] 최진식 심팩 대표 겸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2. [오늘Who] '관료' 김주현 '검사' 이복현, 금융위 금감원 한목소리 낼까
  3. 윤석열 "이십 몇 년 수감 생활 안 맞아" 발언에 이명박 사면론 재부상
  4. '당대표만 남은' 여당 중진 정진석, '당대표만 한' 이준석과 갈등 폭발
  5. [Who Is ?]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6. [데스크리포트 6월] 지방선거 성별 양극화 극심, 양당은 권력투쟁 돌입
  7. [오늘Who] 강석훈 출근 첫날부터 노조 반발, 산업은행 '부산행' 난망
  8. 국조실장 방문규 “새 정부 국정과제 원활히 추진되도록 최대한 노력”
  9. KDB산업은행 노조, 강석훈 회장이 본점 부산 이전 추진할까 긴장
  10. 이명박 건강문제 이유로 형집행정지 신청, 광복절 사면 가능성에 주목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