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생산중단 길어지나, 이수일 실적부진도 가중

장은파 기자
2021-11-30   /  14:37:26
이수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사장이 생산차질로 실적 부진이 길어질 수 있는 부담을 안고 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노사가 2021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을 놓고 실마리를 찾지 못하면서 생산차질도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생산중단 길어지나, 이수일 실적부진도 가중

▲ 이수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사장.


30일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안팎의 말을 종합하면 현재 대전 공장과 금산 공장은 무기한 휴업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된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노조가 24일 총파업에 돌입한 이후 회사도 26일부터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직원들을 대상으로 휴업조치를 내려 노사 사이에 ‘강대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노조가 16일부터 23일까지 부분파업을 했을 때는 대체인력을 투입해 공장을 운영하기도 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노조에 따르면 대전 공장과 금산 공장 인력 가운데 적어도 절반 이상이 파업에 동참하고 있다.

이 사장으로서는 생산차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결국 노조와 2021년 임단협의 합의점을 찾아야 하는데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노사는 29일 10차 교섭을 진행했지만 의견 접근을 이루지 못하고 별다른 소득없이 끝난 것으로 파악됐다.

노조 관계자는 “29일 밤샘교섭을 진행했지만 회사가 전혀 양보를 하고 있지 않다”며 “기본급 인상을 제외하고 주요 쟁점사항에서 회사가 하나도 양보하지 않고 있어 협상에 소득이 없었다”고 말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노조는 △단체협약에서 조합원들의 고용안정을 위한 문구 수정 △기본급 10.6% 인상(2020년 동결분 소급적용) △정년연장형 임금피크제 폐지(정년을 현재 만57세에서 만60세로 연장할 때 임금피크제 수용) △전체 영업이익에 근거한 성과급 기준 마련(전체 영업이익의 10%) 등을 요구안으로 제시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노조가 파업에 들어간 것은 노조가 설립된 1962년 이후 처음으로 그동안 쌓여있던 불만이 터진 만큼 물러설 여지가 적어 보인다.

이 사장으로서는 답답한 상황에 놓인 셈이다.

한국산 타이어와 관련해 미국의 반덤핑 관세와 함께 물류비 상승, 천연고무 등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3중고’를 겪고 있는데 생산차질마저 길어진다면 실적 개선도 더뎌질 수밖에 없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2021년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8861억 원, 영업이익 2247억 원을 거뒀다. 2020년 3분기보다 매출은 3%, 영업이익은 19.5% 후퇴했다.

물론 국내 다른 타이어회사들과 비교하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올해 3분기 상황은 상대적으로 나은 편이지만 국내공장의 생산차질이 장기화 된다면 실적 부진이 장기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대전 공장과 금산 공장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생산거점 가운데 가장 많은 타이어를 생산할 능력을 갖춘 곳이다.

금산 공장은 1년에 타이어를 최대 2400만 개를 생산할 수 있다. 단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대전 공장도 1년에 2천만 개를 생산할 수 있어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국내 공장에서 대량생산을 통해 비용절감을 진행해왔다.

하지만 공장이 멈추면서 수익성을 강화할 방법을 찾기가 더욱 힘들어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증권업계에서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이르면 내년 1분기부터 점차 수익성을 회복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오지만 생산차질이 장기화된다면 이마저도 불확실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

이상헌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타이어 판매가격을 추가로 인상하면서 수익성을 일부 방어하고 있다”면서도 “비용 상승과 판매가격 인상 사이에 시차가 존재해 수익성 회복이 더뎌질 수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미국 중국 러시아 대결구도 심화, 문재인의 꿈 종전선언 멀어지나
  2. 해운업계 공정위 담합 결정에 소송 태세, 고려해운 제재 완화 기대
  3. LG에너지솔루션 청약 뒤 주목받는 2차전지 관련주, 어떤 종목 오를까
  4. 계룡건설 대전 야구장 수주 성큼, 이승찬 대 이어 랜드마크 짓는다
  5. 카카오페이 주가 바닥 지났나, 대표 내정자 신원근 시장 반응에 '촉각'
  6. 남동발전 덕적 해상풍력사업 재신청 준비, 김회천 논란 이어져 긴장
  7. 대우조선해양 LNG선으로 버텨, 이성근 미래경쟁력 확보에는 비상등
  8. 삼성전자 스마트폰 새 폼팩터 선보일까, 삼성디스플레이 신기술 눈길
  9. 이뮨메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3상 도전, 안병옥 코스닥 상장 길 평탄
  10. 반도체 파운드리에 공급과잉 그림자, 삼성전자 대응책 마련 시급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