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SK텔레콤 투자사는 반도체 인수기지, 박정호 SK하이닉스 배당 늘리나

강용규 기자
2021-04-15   /  14:32:15
SK텔레콤이 투자전문 중간지주사와 통신사업회사로 인적분할을 해도 자회사인 SK하이닉스의 인수합병 투자에 제약은 그대로다.

다만 SK하이닉스가 모회사인 투자전문 중간지주사를 통해 반도체기업 인수에 나서는 우회로를 넓혀갈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 투자사는 반도체 인수기지, 박정호 SK하이닉스 배당 늘리나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


박정호 SK하이닉스 대표이사 부회장은 중간지주사의 투자재원 마련을 위해 SK하이닉스의 배당정책을 확대 개편할 수도 있다.

15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새로운 배당정책을 수립해야 할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

SK하이닉스는 2019년에 3개년 중기 배당정책을 수립했다. 고정배당 1천 원에 연 잉여현금흐름의 5%를 더한 금액을 현금 배당한다는 정책이 올해까지는 적용된다.

반도체업계에선 SK하이닉스가 내년부터 실시할 새 배당정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시선이 나온다.

SK하이닉스가 배당으로 밀어올리는 자금이 SK텔레콤에서 분할하는 중간지주사의 반도체 투자여력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SK하이닉스는 그룹 반도체사업을 이끄는 위치에 있으면서도 지주사 SK의 손자회사라는 지배구조상의 제약이 걸려 있었다.

공정거래법에 따르면 지주회사의 손자회사는 자회사(지주회사의 증손회사)를 보유하려면 지분을 100% 취득해야 한다.

이 제약에 우회로가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SK텔레콤은 올해 안에 통신사업회사와 투자전문 중간지주사로 인적분할하는 계획을 내놨다. SK하이닉스는 SK텔레콤의 비통신사업 자회사들과 함께 중간지주사 아래 놓인다.

박정호 부회장은 SK텔레콤의 대표이사이기도 하다. 그가 인적분할 뒤 중간지주사를 이끌고 통신사업회사는 유영상 MNO(이동통신)사업 대표가 맡는 방안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공정거래법은 지주회사의 자회사가 손자회사 지분을 상장사는 30%, 비상장사는 50% 이상 보유하도록 규제한다. 새롭게 설립되는 중간지주사가 여기에 해당한다.

반도체업계 한 관계자는 “인적분할 뒤에도 SK하이닉스는 직접 투자가 제한된다는 점은 그대로지만 신설 중간지주사는 SK하이닉스보다 투자제약이 덜하다”며 “박 부회장은 지분 100%를 인수해도 큰 부담이 없는 작은 인수는 직접 SK하이닉스를 통해, 큰 규모의 인수는 중간지주사를 통해 진행한다는 구상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14일 온라인 타운홀미팅을 통해 투자전문 중간지주사가 국내외 반도체 관련 회사에 적극적으로 투자할 것이라는 계획도 내놓았다.

문제는 중간지주사가 충분한 투자여력을 갖추고 있느냐다.

2020년 말 기준으로 SK텔레콤의 현금여력은 별도기준 2조3488억 원이다. 이 수치는 현금 및 현금성자산, 매출채권, 단기금융상품 등 단기간에 활용할 수 있는 유동성의 합계치다.

아직 분할비율이 정확히 산정되지는 않았지만 신설 중간지주사의 투자여력이 분할 전보다 줄어드는 것이 당연하다.

중간지주사의 투자여력이 현재로서는 박 부회장이 큰 투자를 시도할 만큼은 아니라는 뜻이다.

반도체업계가 SK하이닉스의 배당정책을 주시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SK하이닉스는 ‘잠재적’ 배당여력이 차고 넘친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말 별도기준으로 미처분 이익잉여금 43조6362억 원을 쌓아뒀다.

상법상 미처분 이익잉여금은 기업의 투자나 영업활동에 쓰일 수 없으며 임직원의 보수나 배당금으로만 활용할 수 있다.

SK하이닉스가 미처분 이익잉여금을 활용해 배당을 확대한다면 모회사인 중간지주사가 이를 활용해 대규모 반도체 인수투자에 나설 수 있다.

다만 고정배당금에 잉여현금흐름의 5%를 더한다는 현재의 배당정책 상에서는 SK하이닉스가 미처분 이익잉여금을 배당으로 크게 활용할 수가 없다.

박 부회장이 중간지주사를 통한 반도체기업 우회 인수투자에 공격적으로 나서기 위해서는 미처분 이익잉여금을 배당금 산정기준에 포함하는 방식 등으로 SK하이닉스의 배당정책을 확대 개편해야 할 필요성이 커진다.

SK하이닉스는 2020년 말 기준으로 별도기준 현금여력이 6조6947억 원이다. 모회사인 중간지주사보다는 투자여력이 크다.

그러나 SK하이닉스는 지난해 10월 인텔의 낸드플래시메모리사업을 인수하는 데 10조3100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를 고려하면 SK하이닉스의 현금여력은 작은 회사를 인수하는 정도로 제한된다고 평가하는 것이 타당하다.
 
SK텔레콤 투자사는 반도체 인수기지, 박정호 SK하이닉스 배당 늘리나

▲ SK하이닉스 이천사업장.


박 부회장은 작은 투자보다 큰 투자를 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15일 서울 영등포구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농어촌 5G(5세대 이동통신)공동이용계획’과 관련한 통신3사 협약 체결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국내에서 작은 반도체회사를 인수하는 것도 물론 중요하다”면서도 “지금은 시장에서 큰 움직임을 준비하는 것이 급해 보인다”고 말했다.

박 부회장이 중간지주사에서 11번가, ADT캡스, 티맵모빌리티 등 우량 자회사들의 기업공개를 통해 반도체 투자재원을 마련하는 그림을 그릴 수도 있다.

다만 흥행 성공과 실패의 가능성을 면밀히 따져야 하는 기업공개와 달리 SK하이닉스의 배당정책 확대 개편은 절차상 어려움이 크지 않다는 점에서 박 부회장에게 부담이 더 적은 선택지로 볼 수 있다.

SK하이닉스의 주주친화정책을 강화한다는 명분도 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현재 배당정책이 올해까지만 적용되고 내년부터 새 배당정책을 수립해야 하는 것은 맞다”면서도 “자세한 내용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이 기사는 꼭!

  1. 네이버파이낸셜 네이버쇼핑과 협업 확대, 최인혁 더 많은 데이터 확보
  2. NH투자증권 코스피 스팩 상장과 합병 추진, 유망기업 우회상장 공략
  3. LF 패션에 가상현실기술 접목, 김상균 파워브랜드 키워 부진 탈출 모색
  4. 포스코 많은 사망사고의 70%는 하청업체, 최정우 기업시민 이념 무색
  5. 호반건설, 광주방송을 아시아신탁 전 오너 정서진에게 팔기로 [단독]
  6. 충남 의료인력 너무 부족하다, 양승조 급한대로 간호인력 확충부터
  7.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임상역량 쌓아, 김용주 임상단계에서 수출 추진
  8. 압타바이오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급해졌다, 화이자도 개발 나서
  9. 미래자산운용 KB자산운용 ETF 점유율 약진, 박현주 윤종규 높은 관심
  10. SK디앤디 올해 매출증가 전망, 풍력과 연료전지에서 성과 나타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