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연세대, 이한열 열사 추모식 올해부터 공식적 주관

백승진 기자 bsj@businesspost.co.kr 2019-06-03  11:23:51
확대 축소
군사정권 항거 시위에서 경찰 최루탄에 맞아 숨져 6월 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된 고(故) 이한열 열사의 공식 추모식이 올해부터 모교 연세대에서 치러진다.

3일 연세대에 따르면 연세대 ‘이한열 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는 7일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이한열 동산에서 추모식을 연다.
 
연세대, 이한열 열사 추모식 올해부터 공식적 주관

▲ 2018년 연세대에 설치된 고(故) 이한열 열사 추모공간. <연합뉴스>


연세대 관계자는 "추모식은 이제까지 치러지던 추모제와 내용상 큰 차이는 없으나 공식적 학교행사 절차를 따라 진행된다는 것이 다르다"며 “추모식에는 예배와 추모사 낭독 등이 포함된다”고 말했다.

연세대가 고인이 된 동문의 추모식을 여는 것은 연희전문학교를 졸업한 윤동주 시인 이후 두 번째다.
 
과거 이 열사의 추모제는 사단법인 ‘이한열 기념사업회’와 연세대 총학생회 등이 이 열사 피격일인 6월9일 경 진행했다.

그러다 2017년 학교 안팎에서 이 열사 추모제를 모교인 연세대가 공식행사로 주관해야 한다는 여론이 제기됐다.

이에 연세대는 2018년 초 이한열 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를 발족하고 추모식 공식 주관을 결정했다. 

연세대는 추모식과 함께 다양한 추모행사도 준비했다.

7일 오후 7시에는 이 열사 추모문화제와 '추모의 밤' 행사가 열린다. 문화제에는 연세대 86학번 합창단, 88학번 합창단 등이 공연한다.

6월 항쟁을 다룬 영화 '1987' 상영회도 있다. 3∼5일 오후 4시 신촌캠퍼스 경영관, 4일 오후 8시에는 송도캠퍼스 진리관에서 영화가 상영된다. 

이밖에 4∼7일 연세대 중앙도서관 앞길에서는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부터 이 열사 사망까지 1987년 민주항쟁 과정을 담은 사진전이 열린다. 

이한열 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앞으로 이한열 추모식은 매년 학교 공식행사로 열릴 것”이라며 "학생들뿐만 아니라 많은 시민이 참여해 함께 추모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승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