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박순애 제자 논문 가로채기 의혹에 반박, "유사도 1%로 사실 아니다"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2022-06-14  18:53:15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의 연구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제자의 박사학위 논문을 가로챘다는 의혹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박 후보자 측은 14일 해명자료를 내고 “박 후보자가 제자 논문을 가로챘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박순애 제자 논문 가로채기 의혹에 반박, "유사도 1%로 사실 아니다"

▲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5월27일 서울 여의도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날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은 박 후보자의 ‘논문 가로채기’ 의혹을 제기했다.

서 의원실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5년 12월 서울대 행정대학원이 발간하는 학술지 ‘행정논총’에 ‘지방정부 규제행정의 성과요인에 관한 소고’란 제목의 논문을 게재했다.

이 논문의 제1저자는 박 후보자이며 교신저자는 제자 손모씨다. 손씨는 3개월 뒤인 2016년 2월 ‘규제개혁 성과와 영향요인에 관한 연구’란 제목의 박사학위 논문을 썼다.

서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두 논문은 논지와 기초자료, 연구 틀, 가설 등이 일치하는 사실상 같은 논문이다.

서 의원은 “박 후보자가 연구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제자 논문에 자신의 이름을 제1저자로 올렸다”며 “사실상 제자의 연구 성과를 가로채기했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박 후보자가 2014년에 책임연구원으로 수행한 연구보고서의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2015년 학술논문과 2016년 제자의 박사학위 논문이 발표된 것이다”고 반박했다.

학술논문과 박사학위 논문 사이 유사도 역시 1%로 서로 다른 논문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박 후보자 측은 “박 후보자는 학문후속세대를 양성하고 다양한 경험을 지원해 주기 위해 학생에게 학술논문의 교신저자를 맡겼다”고 설명했다. 임도영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