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조승리 기자
2021-09-19   /  07:30:00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정부의 해상풍력발전 육성정책에 발맞춰 전라남도 자은도 앞바다에서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추진할 준비를 하고 있다.

해상풍력발전은 육상풍력발전과 달리 넓은 면적에서 발전을 하는 것이 가능해 한수원이 목표로 하는 신재생에너지발전용량을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19일 한수원에 따르면 코펜하겐인프라스트럭쳐파트너스(CIP)와 전라남도 자은도 앞바다에서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추진할 준비를 하고 있다.

한수원은 최근 민간위원들을 포함한 사업심의회를 열어 이 안건을 논의했다. 

구체적 사업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2, 3단계로 발전단지를 확장할 구상을 하고 있어 수백MW 규모의 발전단지가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한수원은 이번 사업에서 처음으로 코펜하겐인프라스트럭쳐파트너스와 협력해 사업을 진행한다. 

코펜하겐인프라스트럭쳐파트너스는 유럽의 대표적 재생에너지개발 투자전문 운영사로 약 20조 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전세계 14개 나라에서 그린에너지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정 사장은 이번 사업 이외에도 경상북도 영덕 앞바다에서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진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앞서 한수원은 2019년 60MW 규모의 한국해상풍력발전 사업에 참여했고 220MW 규모의 전라남도 안마도 해상풍력발전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정 사장이 해상풍력발전사업의 확대를 고려하는 것은 정부의 해상풍력발전 육성정책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다.

정부는 지난해 7월 해상풍력 발전방안을 발표하고 현재 124MW 규모의 해상풍력을 2030년까지 100배인 12GW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정부는 올해 7월에는 해상풍력발전의 확산을 위해 해상풍력발전으로 확보한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가중치를 기존 2에서 2.5로 높이며 사업성을 개선하기도 했다.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는 전력생산량에 발전원별 가중치를 곱해 가격을 결정하는 데 가중치가 높아질수록 발전사가 얻는 수익성이 높아진다.

정 사장은 해상풍력발전사업을 매력적 신재생에너지발전사업으로 바라본다.

해상의 평균 풍속이 8~12m/s로 육상의 4~8m/s보다 빨라 발전효율이 1.4배 이상 높고 넓은 면적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 사장은 2030년까지 3조1천억 원을 들여 해상풍력발전을 포함한 1.7GW 규모의 풍력발전설비를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있다.

정 사장은 2019년 두산중공업과 풍력발전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으면서 “한수원은 2030년까지 1.7GW 수준의 풍력설비 보유를 목표로 풍력사업을 더욱 확대하는 등 재생에너지 확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그동안 착실히 검토해 오던 풍력발전 프로젝트들이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가중치 개편으로 본격화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이 기사는 꼭!

  1. 웹젠 '뮤' 기반 게임의 국내 흥행과 해외 아쉬움, 김태영 R2M 대안으로
  2. 삼성전자 갤럭시S21FE 출시로 가닥, 시점은 폴더블폰 인기에 안갯속
  3. 에스와이 건축자재 화재안전기준 강화는 기회, 전평열 흑자전환 바라봐
  4. 롯데그룹 CEO 영입 드물어, 신동빈 임원인사로 보수적 순혈주의 깨나
  5.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중국 메모리반도체 물량공세 대응 시급하다
  6. 하나캐피탈 실적 증가세 안정적, 윤규선 동남아 세 번째 거점 찾기 재개
  7. 대한조선 도크 열세 이겨내, 정대성 기술로 수주 다변화와 고부가 이뤄
  8. 롯데글로벌로지스 다음 기업공개 주자 되나, 롯데렌탈 주가부진은 부담
  9. 티맵모빌리티 수익모델 확대에 고전, 이종호 플랫폼 압박 피할 길 찾아
  10. 나인원한남 성공 대신F&I 디벨로퍼 안착하나, 이어룡 부동산금융 의지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