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한온시스템 매각 흥행 조짐, 한상원 한앤컴퍼니 볼트온전략 또 성공

박안나 기자
2021-06-15   /  17:36:44
한상원 한앤컴퍼니 대표이사 사장이 한온시스템 매각을 통해 ‘볼트온전략’ 성공사례를 추가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15일 투자금융(IB)업계에 따르면 한온시스템 매각은 올해 하반기 인수합병(M&A)시장에서 가장 큰 규모의 거래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온시스템 매각 흥행 조짐, 한상원 한앤컴퍼니 볼트온전략 또 성공

한상원 한앤컴퍼니 대표이사 사장.


한앤컴퍼니가 보유한 한온시스템의 지분 50.5%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들고 있는 19.49% 등 한온시스템 지분 69.99%가 모두 매물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온시스템의 시가총액은 9조5천억 원 수준으로 매물로 나온 지분 69.99%의 시장가치만 약 6조6천억 원에 이른다.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하면 8조 원을 웃도는 인수합병 거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앤컴퍼니는 2014년 약 2조8400억 원에 한온시스템 지분을 사들였다. 15일 종가를 기준으로 한앤컴퍼니가 보유한 한온시스템 지분가치는 4조8천억 원가량이다. 

단순 지분가치 차익만 2조 원에 이르는데 한앤컴퍼니는 2015년 결산배당을 시작으로 2021년 1분기 분기배당까지 한온시스템으로부터 배당금 약 4700억 원을 수령했다. 

경영권 프리미엄을 제외하더라도 시세차익과 배당수익만으로 100%에 가까운 투자수익을 거두게 되는 셈이다.

한온시스템은 자동차 공조 및 열관리분야에서 세계 2위 업체이며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에 필요한 열관리시스템과 관련해 높은 기술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온시스템 인수에 관심을 보이는 후보자들도 친환경차 관련 기술을 높이 평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앤컴퍼니는 2018년 한온시스템의 친환경 차 부품 경쟁력을 키우고 시너지를 내기 위해 마그나그룹의 유압제어(FP&C)사업부를 인수하는 볼트온전략을 펼쳤다. 

마그나그룹의 유압제어사업부는 자동차 동력전달계(파워트레인) 냉각시스템과 트랜스미션시스템 등에 필요한 펌프와 전동 냉각팬부품을 생산한다. 친환경차기술 개발로도 잘 알려졌다.

한온시스템은 볼트온전략 덕분에 친환경차부품 경쟁력을 높일 수 있었고 인수합병시장에서 여러 매수 후보자들로부터 관심을 받게 된 셈이다.

한온시스템의 지분 매각은 22일 예비입찰이 마감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LG그룹과 SK그룹 등 국내기업과 프랑스 발레오, 독일 말레 등 해외 자동차 공조시스템 업체들이 한온시스템 인수 후보로 꼽히고 있다.

볼트온(Bolt-on)전략이란 인수한 기업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사업적으로 연관있는 다른 기업을 인수해 시너지를 내는 것을 말한다. 한상원 사장이 적극 활용하는 투자전략으로 꼽힌다.

한 사장은 앞서 2013년 웅진식품 지분 74.75%를 약 1200억 원에 사들였다. 2014년 대영식품, 2015년 동부팜가야를 인수해 시장점유율 높이고 기업가치를 끌어올려 2018년 약 2700억 원에 대만 퉁이그룹에 매각했다.

볼트온전략을 통해 5년여 만에 웅진식품 기업가치를 2배 이상으로 키운 것이다.

이 외에도 한 사장은 중고차시장에서 중고차금융, 렌터카 등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을 인수해 기업가치를 끌어올렸다. 시멘트사업, 해운업 등에서도 볼트온전략으로 시너지를 내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이 기사는 꼭!

  1. 쌍용차 매각 불씨 살아날까, HAAH 이은 새 회사의 자금력은 불확실
  2. KCC 자회사 모멘티브 정상화 궤도, 정몽진 무리한 투자 우려 씻어냈다
  3. CJ제일제당 성장동력으로 바이오사업 키워, 독립법인 세울 가능성도
  4. 현대차 친환경차 생산 대전환으로, 하언태 새 노사관계 만들기 부담 커
  5. 한국전력 TV수신료 수납수수료 인상 만지작, 납부선택권 논란은 부담
  6. 롯데백화점 경기남부권 경쟁에 참전, 황범석 큰손 '영앤리치' 공략
  7. 하나금융지주 배당은 국민주 되고 싶다, 시장은 벌써 기말배당에 시선
  8. 신한금융 카카오뱅크에 시총순위 내줄 위기, 조용병 비대면 더 빨리
  9. KB손해보험 상반기 비용부담 털고 순이익 선방, 김기환 성장궤도 진입
  10. BNK투자증권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자제 권고, “주가 급락 우려”

이 기사의 댓글 1개

김민서 | (10.0.20.131)   2021-06-15 18:57:02
비즈니스포스트=조선일보 자회사지? 이 분은 여기 사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