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한국 최초 토크쇼' 코미디언 자니윤 미국에서 별세, 향년 84세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20-03-10  20:11:25
확대 축소
코미디언 자니윤(한국 이름 윤종승)씨가 세상을 떠났다.

윤씨는 미국 토크쇼에 동양인 최초로 출연했으며 한국에서 최초의 토크쇼로 꼽히는 ‘자니윤쇼’를 진행하며 큰 인기를 끌었던 인물이다.
 
'한국 최초 토크쇼' 코미디언 자니윤 미국에서 별세, 향년 84세

▲ 자니윤씨. < KBS >


윤씨는 8일 오전 4시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한 요양시설에서 세상을 떠났다. 향년 84세.

윤씨는 치매 증세로 요양센터에서 생활하다 혈압 저하 등으로 4일 병원으로 옮겨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1936년 충북 음성에서 태어나 서울 성동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미국 오하이오웨슬리언대학 성악과로 유학을 떠났다.

대학을 졸업한 뒤 미국에서 영화배우와 스탠드업 코미디언 등으로 활동하다 1959년 ‘자니 카슨의 더 투나잇 쇼’에 동양인 최초로 출연해 특유의 입담으로 유명세를 탔다.

한국에서는 1989년 SBS가 개국한 뒤 국내에서 처음으로 미국식 대담형 토크쇼 형식을 도입한 ‘자니윤쇼’를 진행하면서 큰 인기를 얻었다.

자니윤쇼는 이후 ‘주병진쇼, ’서세원쇼‘, ’이홍렬쇼‘ 등 코미디언의 이름을 앞세운 방송 프로그램들의 원조로 꼽힌다.

윤씨는 2014년 한국관광공사 감사로 임명돼 활동하다 2016년 뇌출혈로 쓰러진 뒤 미국으로 건너가 치료와 요양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지며 시신은 고인의 뜻에 따라 캘리포니아대학 어바인 메디컬센터에 기증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