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검찰, 울산시장 선거 관련해 추미애 당대표 당시 비서실 측근 불러 조사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2020-01-03  12:22:41
확대 축소
검찰이 청와대 ‘하명수사’와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장관 측근을 불러 조사했다. 이 측근은 추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를 맡을 당시 비서실 부실장으로 일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2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낼 당시 비서실 부실장을 지낸 정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 울산시장 선거 관련해 추미애 당대표 당시 비서실 측근 불러 조사

추미애 법무부장관.


검찰은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을 위한 공약 수립과 단독 공천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를 놓고 확인작업에 들어갔다. 

검찰은 정씨를 상대로 당대표 비서실에 근무할 당시 송 시장 측과 청와대 인사의 만남을 주선한 사실이 있는지, 그 과정에서 당내 다른 인사가 관여했는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씨는 2017년 10월11일 송철호 시장과 점심식사를 했다고 인터넷 홈페이지에 기재한 것을 검찰이 확인하고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작성된 일정에는 구체적으로 '10/11 송철호', '12:00 송철호 전 국민고충처리위원장과 오찬, '내년 울산시장 선거 대비 지역 숙원사업 해결대책 논의'라고 적혀있다. 

정씨는 2018년 5월 송철호 선거캠프에 정무특보로 영입됐다.

송 시장은 2018년 4월 임동호 전 최고위원 등을 제치고 경선없이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을 받았는데 이와 관련해 검찰은 청와대와 민주당이 송 시장 당선에 도움을 준 것으로 보고있다.

이에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당 대표인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1월1일 공무상비밀누설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씨가 송철호 시장 측과 청와대 인사를 연결했다는 의혹을 놓고 "당 대표의 지시를 받고 행동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