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국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 1952명 급증, 핼러윈데이 때 확산 우려

김서아 기자
2021-10-27   /  11:29:46
국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 1952명 급증, 핼러윈데이 때 확산 우려

▲ 27일 0시 기준 시도별 코로나19 확진자 현황(해외유입 포함). <중앙방역대책본부>

국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900명 대로 크게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7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하루 신규 확진자가 1952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35만6305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266명)보다 686명 급증했다. 일주일 전 10월20일 발표된 1571명보다도 381명 많은 수치다.

방역당국에서는 집단감염뿐만 아니라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로 방역체계 전환을 앞두고 방역 경각심이 낮아진 것을 원인으로 꼽았다.

31일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모임이 늘 것으로 보여 확산규모가 더 커질 수도 있다.

27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1952명 가운데 국내 발생은 1930명, 해외유입은 22명이다.

수도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서울 723명, 경기 734명, 인천 125명 등 모두 1582명(82.0%)이다.

비수도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충남 58명, 경남 44명, 부산·경북 각각 42명, 대구 39명, 전북 30명, 충북 29명, 강원 19명, 대전 15명, 광주 9명, 울산·제주 각각 7명, 전남 6명, 세종 1명 등 모두 348명(18.0%)이다.

해외유입 22명 가운데 공항이나 항만의 검역 과정에서 확인된 확진자는 6명이다. 나머지 16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인됐다. 내국인은 6명, 외국인은 16명이다.

코로나19에 따른 사망자는 9명 늘어 누적 2797명이 됐다.

코로나19가 완치돼 격리해제 된 확진자는 2066명 증가해 32만9658명, 격리치료를 받는 환자는 123명 줄어든 2만3850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같은 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박정호 넷플릭스와 협력 의지, SK브로드밴드 소송전 기류 변화 가능성
  2. 윤석열 통합 선대위 완성할까, 마지막 퍼즐 홍준표 유승민에게 구애
  3. GS건설 리모델링 수주 빠르게 확보, 임병용 도시정비 빈자리 채운다
  4. 한화생명 올해는 배당 선물 안길까, 순이익 늘고 자금활용 숨통 트여
  5. 가스공사 내부반발로 정규직 전환 지연, 채희봉 반대 목소리 설득 온힘
  6. 뉴라클사이언스 뇌질환 신약 임상 채비, 성재영 코스닥 기술상장 조준
  7.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가격 깎을까, 협상지연에 인수포기 가능성도
  8. 한화건설 안전조직 강화, 최광호 내년에도 사망사고 제로 도전
  9. 삼성전기 이제 생산기술 고도화 할 때, 장덕현 반도체 개발경험 큰 자산
  10. 중국도 소재 무기화 가능성, 유니온머티리얼 희토류자석 대체품 주목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