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윤부근, 삼성전자 평판TV 판매 5천만대 시대 연다

임수정 기자 imcrystal@businesspost.co.kr 2014-12-07  12:44:59
확대 축소

글로벌 TV시장 1위 삼성전자가 올해 평판TV 판매 5천만 대 시대를 열 것으로 전망된다.


7일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까지 평판TV 3614만 대를 팔았다. 평판TV는 CRT(브라운관)을 제외한 모든 종류의 TV를 말한다.


  윤부근, 삼성전자 평판TV 판매 5천만대 시대 연다  
▲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 사장
삼성전자는 지난해 평판TV 4837만 대를 팔았다. 2012년 평판TV 연간 판매량은 4678만 대였다.


삼성전자의 평판TV 4분기 판매량은 지난해 1600만 대, 2012년 1500만 대였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판매량과 지난해 4분기 판매량을 감안하면 삼성전자의 올해 평판TV 판매량은 약 5200만 대에 이를 것으로 디스플레이서치는 봤다.


삼성전자는 평판TV 연간 판매량이 자체 집계로 5천만 대(2012년)를 넘어선 적이 있지만 외부 시장조사기관 집계로 5천만 대에 이른 적은 없었다.


정확한 판매량 집계는 내년 3월쯤 나온다.


삼성전자가 전반적으로 사업부진을 겪는 와중에 TV사업은 선방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까지 전세계 TV시장에서 35분기 연속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4분기에도 미국과 유럽시장에서 견조한 TV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에 맞춰 유럽에서 중저사양 TV모델 가격을 일제히 낮추고 유럽 양판점의 최저가 20개 모델 중 삼성전자 제품 5개를 진열할 정도로 보급형 TV시장 공략에 힘을 썼다.


삼성전자가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인 하이엔드 TV시장뿐 아니라 보급형 TV시장까지 공략해 판매량 경쟁에서도 뒤지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내년 TV시장에서 색재현력을 올레드(OLED)TV 수준으로 끌어올린 퀀텀닷(quantum dot, 양자점)TV 등 LCD(액정표시장치) 기반의 모델을 앞세워 시장 공략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수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