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공시

오성첨단소재, 에스맥 주식 800만 주 더 사들여 최대주주에 올라

박안나 기자 annapark@businesspost.co.kr 2020-01-07  09:24:09
확대 축소
오성첨단소재가 휴대폰 모듈업체 에스맥의 최대주주가 된다.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오성첨단소재는 경영참여를 목적으로 에스맥의 주식 800만 주를 100억 원에 추가 취득한다고 6일 공시했다.
오성첨단소재, 에스맥 주식 800만 주 더 사들여 최대주주에 올라

▲ 오성첨단소재 로고.



오성첨단소재는 에스맥의 최대주주인 에이프로젠H&G가 보유하고 있는 지분 가운데 일부를 양도받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과 잔금 지급 후 31일 주식이 양도되면 에스맥의 최대주주는 에이프로젠H&G에서 오성첨단소재로 변경된다. 

오성첨단소재가 보유하게되는 에스맥 주식은 모두 3211만2216주로 발행주식 가운데 13.85%에 해당한다.   

오성첨단소재는 1994년 설립된 광학용 보호·기능성 필름 생산업체로 2001년 8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에스맥은 2019년 12월26일 루미마이크로가 보유하고 있던 금호에이치티 주식 가운데 438만8441주를 취득한다고 공시했다. 에스맥의 금호에이치티 지분율은 25.62%가 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박안나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