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경제  경제일반

국제유가 급락, 미국의 원유 재고 예상과 달리 오히려 늘어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19-06-13  07:48:31
확대 축소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떨어졌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시장의 예상과 달리 늘면서 유가가 하향 압력을 받았다.
 
국제유가 급락, 미국의 원유 재고 예상과 달리 오히려 늘어

▲ 12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4%(2.13달러) 하락한 배럴당 51.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12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4%(2.13달러) 하락한 배럴당 51.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가격은 3.72%(2.32달러) 떨어진 배럴당 59.9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6월 첫째 주(3일~7일) 미국의 원유 재고는 전주보다 220만 배럴 늘어난 4억8550만 배럴로 집계됐다. 2017년 7월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애초 시장에서는 미국의 원유 재고가 48만 배럴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지만 재고가 오히려 늘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점도 유가 하락에 영향을 줬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만약 중국과 합의할 수 없다면 미국은 3250억 달러어치의 중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