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법원, 이재용 '포로포폴 불법투약' 혐의 관련 첫 재판 7일 열어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21-09-05  12:21:13
확대 축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투약 혐의를 다루는 첫 재판이 7일에 열린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장영채 판사는 7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의 첫 공판을 연다.
 
법원, 이재용 '포로포폴 불법투약' 혐의 관련 첫 재판 7일 열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피고인 신분인 이 부회장은 정식 공판기일인 만큼 직접 법정에 출석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첫 공판에서 검찰이 공소사실을 설명하고 피고인 측이 입장을 밝히는 절차가 진행된다.

이 부회장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향정신성 의약품인 프로포폴을 의료목적 외로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부회장 측은 프로포폴 불법투약 혐의에 관해 의료시술 과정에서 합법적 처치 외에 불법투약이 전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사건과 별도로 그룹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부당합병을 승인한 혐의로 매주 목요일 재판을 받고 있다. 부당합병 관련 다음 공판은 9일에 열린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