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원희룡, 제주 오등봉 개발사업 특혜 논란에 “사실 아니다”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22-04-20  14:13:14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제주도지사 시절 오등봉 개발사업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을 두고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원 후보자는 20일 국토교통부 대변인실을 통해 낸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최근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제주도 오등봉 공원사업 과정에서 특정 민간 건설사 등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 오등봉 개발사업 특혜 논란에 “사실 아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앞서 한겨레는 오등봉 공원 개발사업에 선정된 건설사가 원 후보자의 부인에게 단독주택을 원가 수준의 싼 가격에 팔았다고 보도했다.

원 후보자는 “오등봉 공원사업은 전국 76개 장소에서 진행하고 있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가운데 하나로 제주에서만 추진하는 사업도 아닐 뿐더러 관련법에 따라 철저히 관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도 관급공사가 조달청 전자계약시스템을 통해 경쟁입찰 방식으로 투명하게 관리되기 때문에 지자체에서는 입찰 과정에 관여할 여지가 없다고 설명했다.

오등봉 공원사업에 참여한 민간 건설사에 과도한 이익을 보장했다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원 후보자는 “민간 사업자가 과도한 이익을 얻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사업 수익률이 8.9%를 넘지 못하도록 했다”며 “도시개발법(10%) 등 다른 사례를 고려할 때 수익률이 과도하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제주 지역에서 진행된 또 다른 민간공원 특례사업인 중부공원 개발사업은 수익률을 전체 사업비의 7%대고 대부분 사업 수익률이 10%가 되지 않는다.

원 후보자의 부인이 구입한 주택도 당시 시세에 맞게 산 것이라고 반박했다.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5년 사이 해당 단지에서는 주택 거래가 3건 있었는데 매매가격은 7억5천만 원에서 7억9800만 원 사이였다.

원 후보자의 부인은 주택을 7억5천만 원에 매입했다.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