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대선 정국 후보 배우자 논란, '김혜경 갑질'이 '김건희 무속' 덮을까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2-03  16:10:15
확대 축소
대통령선거에서 배우자들이 후보 못지 않게 주목을 받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를 둘러싼 비선실세 논란에 이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부인 김혜경씨의 '갑질 논란'이 불거졌다.
 
대선 정국 후보 배우자 논란, '김혜경 갑질'이 '김건희 무속' 덮을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의 배우자 김혜경씨(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3일 국민의힘에서는 김혜경씨의 갑질논란에 대해 총공세를 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일제히 김씨의 갑질논란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이 후보의 자진 사퇴를 주장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김씨의 갑질논란을 두고 "문진표 대리작성부터 대리처방, 음식배달, 속옷정리, 아들 퇴원 수속 등 심부름까지 국민과 국가를 위해 봉사해야 할 공무원에게 몸종 부리듯 갑질을 했다니 '김혜경 방지법'이라도 나와야 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역시 같은 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지자체 예산을 개인적 용도로 사용했다는 것"이라며 "이런 형태로 도지사 살림을 살았다면 나라 살림을 살 때는 어떻게 되겠나"고 꼬집었다.

원희룡 국민의힘 정책본부장은 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 후보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때 '단 한 번이라도 공금횡령이나 성범죄를 저지르면 공직에서 퇴출시키겠다'고 말한 것을 두고 "이 후보가 김씨의 공금횡령을 엄벌하고 대통령 후보도 스스로 퇴출하겠다고 선언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측은 이 후보와 김씨가 직접 관여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씨의 '과잉의전'을 지시했던 도청 총무과 소속 배모씨와 그 일을 직접 처리한 별정직 공무원 A씨 사이의 입장과 진위여부를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감사 청구를 통해 이 부분에 대한 진위 여부를 분명하게 밝힐 계획이 있다"면서도 "일단은 후보와 배우자께서 직접 관여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1월28일 SBS가 배씨의 지시로 김씨의 사적 용무를 대신 했다는 A씨의 주장에 기반해 김씨의 갑질논란을 보도했다. 이를 기점으로 각 언론사는 법인카드 사적 유용, 식사·빨랫감 배달, 약 대리 처방, 퇴임 후 심부름 등 의혹을 잇달아 제기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배씨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김씨의 지시는 없었으며 모두 본인의 탓이라 해명한 것을 놓고 "배씨가 자꾸 의심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앞으로 김건희 리스크는 많이 약화되고 있지만 김혜경 리스크가 오히려 좀 커진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쪽은 김 대표의 무속논란이 뜨거운 감자였지만 설 연휴를 기점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김씨의 갑질논란으로 김 대표의 무속논란이 사그라들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시선이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미디어특보단장을 맡은 최민희 전 의원은 3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씨를 공격하는 국민의힘 의원의 말에 "무속에 심취한 분은 더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맞받아쳤다.

최 전 의원은 지난 1월27일에도 TBS라디오에 나와 김 대표의 개명 배경을 두고 "무속인 건진법사에게 신딸이나 신아들이 여럿 있고 그 중 한 명이 김건희씨가 아닌가 하는 의혹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역시 1월24일 SNS를 통해 "김건희씨의 정체성은 무속 그 자체다"고 비판한 바 있다.

민주당 쪽은 김혜경씨를 둘러싼 논란의 확산을 막기 위해 부심하고 있다. 설연휴 이후 지지율이 반등세를 타기 시작했다고 보는데 이런 흐름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민주당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을 맡고 있는 우상호 의원은 2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설 연휴 직전부터 이 후보의 지지율이 조금씩 반등한다고 판세를 분석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우 의원은 "어느 후보도 확실한 우세를 점했다고 보기는 어려우나 추세선으로 보면 이 후보의 지지율 반등세가 뚜렷해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한길리서치가 3일 발표한 여론조사를 보면 이 후보가 40.4%, 윤 후보가 38.5%의 지지를 얻었다. 오차범위 안 접전이긴 하지만 지난 정기조사와 비교해 이 후보의 지지율은 올랐고 윤 후보의 지지율은 떨어졌다.

처음 사건이 불거졌을 때 직원의 개인행동이라며 선을 그었던 이 후보도 상황이 심각해지자 3일 입장문을 내고 사과했다.

이 후보는 "보도된 내용을 포함해 도지사 재임 시절 부적절한 법인카드 사용이 있었는지를 감사기관에서 철저히 감사해 진상을 밝혀주기를 바란다"며 "문제가 드러날 경우 규정에 따라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더 이상의 논란증식과 지지율하락을 막기 위해 정면돌파를 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는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2일 하루 동안 전국 만18세 이상 1012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유선(16.2%)과 무선ARS(83.8%)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길리서치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