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박능후 “신종 코로나 감염증상 있는 우한 교민도 전세기로 함께 입국”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20-01-29  12:42:02
확대 축소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봉쇄된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교민과 유학생 가운데 감염 증상을 보이는 사람도 전세기를 통해 함께 데려오기로 했다.

박 장관은 29일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의약단체 6곳의 단체장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에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증상자도 전세기로 이송할 방침을 밝혔다. 
 
박능후 “신종 코로나 감염증상 있는 우한 교민도 전세기로 함께 입국”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9일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의약단체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우한시에는 우리나라 교민과 유학생 700여 명이 있다. 

정부는 이르면 30~31일 하루 두 편씩 모두 4편의 전세기를 투입해 이들을 데려올 계획을 세웠다. 

중국 출국 전 검역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를 가리기로 했다. 그 뒤 유증상자와 무증상자가 전세기 1층과 2층에 따로 탑승하는 방식으로 격리할 방침을 세웠다. 

무증상자도 잠복기일 가능성을 고려해 한 사람이 앉으면 옆자리와 앞자리를 모두 비워 대각선 방향으로 좌석을 배치하는 방식으로 교차감염을 막기로 했다.
 
박 장관은 “전세기는 최신 기종으로 공기순환장치를 통해 필터링이 된다”며 “실제 기내에서 기침 등을 통해 세균이 배출된다 해도 옮길 가능성은 아주 낮다”며 그럼에도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대각선으로 앉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한시 교민과 유학생들은 전세기로 귀국한 뒤 입국 검역을 다시 시행한다. 유증상자는 입국 직후 격리병동으로 옮겨지고 무증상자는 2주 동안 임시시설에서 생활하게 된다.

무증상자가 잠복기간인 14일 동안 감염 증상을 보이지 않으면 격리가 해제돼 귀가할 수 있다. 

박 장관은 간담회에서 중국 국적자의 입국금지 여부와 관련해 국제법상 어려운 일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는 “검역을 강화해 국적에 관계없이 증세나 병력이 있는 사람을 거르는 쪽이 맞는 방법”이라며 “특정 국가의 국적을 기준으로 입국을 금지하면 매우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