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아시아나항공, 수익 개선 위해 퍼스트클래스 운영 중단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5-07  15:03:59
확대 축소
아시아나항공이 수익성 개선을 위해 좌석제도 변경, 노선 운휴 등을 진행한다. 

아시아나항공은 9월1일부터 퍼스트 클래스 좌석 운영을 중단하고 비즈니스 스위트 좌석을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수익 개선 위해 퍼스트클래스 운영 중단

▲ 아시아나항공의 A350 항공기.


비즈니스 스위트는 기존 퍼스트 클래스보다 평균 30~40% 저렴한 가격으로 운영된다.

비즈니스 스위트 이용 승객들은 기존 퍼스트 클래스 좌석과 퍼스트 클래스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지만 기내식, 기내용품, 무료 위탁수하물 등 서비스는 현재 비즈니스클래스와 동일하게 제공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노선 운휴계획도 일부 조정했다. 

기존에 9월부터 운휴하기로 돼있던 인천~러시아 하바로프스크, 인천~사할린 노선의 운휴를 7월8일로 앞당겨 시행한다. 인천~인도 델리 노선 역시 이날부터 운휴에 들어간다. 

아시아나항공은 운휴 개시일과 가까운 날짜로 운휴 노선을 예약한 승객들에게 △예약 변경 △전액 환불 △다른 항공사 항공편 제공 △여정 변경 등을 수수료 없이 제공한다.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투자도 확대한다.

아시아나항공은 2023년까지 최신형 항공기 보유 대수를 A350 19대, A321NEO 15대 등 34대까지 늘릴 계획을 세웠다.

또한 현재 운항하고 있는 19대의 경년 항공기(20년 이상 운항한 항공기)를 2023년까지 10대로 축소한다. 운항하고 있는 경년 항공기의 정비 시간과 정비 인력도 늘린다.

아시아나항공은 정비 강화를 위해 2019년에 항공기 부품 확보를 위해 680억 원을 추가로 투자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안으로 보유 예비 엔진을 현재 34대에서 44대로 늘리고 엔진 부품, 신기종 예비부품 등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을 세웠다. 또한 해외 공항에서 항공기 결함이 발생했을 때 긴급하게 자재를 지원하기 위해 해외지점 부품 지원도 확대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