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서울대 고려대, 2021학년도 대입전형에서 정시비율 30% 미달

백승진 기자 bsj@businesspost.co.kr 2019-04-30  16:00:04
확대 축소
서울 지역 15개 주요 대학이 2021학년도 입시에서 수능 중심의 정시 전형을 소폭 늘린다.

교육부 권고에 따라 정시를 30% 이상으로 늘린 학교도 있는 반면 일부 대학은 여전히 정시 확대에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 고려대, 2021학년도 대입전형에서 정시비율 30% 미달

▲ 교육부 로고.


30일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가 발표한 ‘2021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에 따르면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등 서울 지역 15개 대학은 모두 5만1692명의 학생을 모집한다.

모집 정원 가운데 정시로 선발하는 학생은 전체 모집인원의 29.5%(1만5236명)로 지난해보다 2%(975명) 늘었다.

교육부는 지난해 7월 대입전형 공론화 과정에서 학부모들의 정시 확대 요구가 많다는 것을 확인하고 대학들에 2022학년도 입시까지 정시 비중을 30%이상으로 확대할 것을 권고했다.

교육부는 2022학년도 입시까지 정시전형 비중을 30%까지 확대하지 않는 대학은 입학사정관 인건비 등을 지원하는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사업'에서 배제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연세대가 27%에서 30.7%로, 이화여대가 20.6%에서 30.7%로, 동국대가 27.1%에서 31.2%로 2021학년도 입시에서 정시 비율을 30%이상으로 높였다.

서울대는 20.4%에서 21.9%로, 한양대는 29.4%에서 29.6%로, 경희대는 23%에서 25.2%로 정시전형을 확대하기는 했지만 30%에는 미치지 못했다.

고려대는 16.2%에서 18.4%로 정시를 확대해 여전히 서울 지역 주요 대학 가운데 가장 낮은 정시 비율을 보였다.

주요 대학은 2021학년도에 학생부종합전형도 늘린다.

학생부종합전형이 정시전형보다 공정하지 않다는 학부모들의 여론과는 반대되는 방향이다.

연세대는 학생부종합전형 비중을 34.9%에서 48.9%로, 건국대는 48.9%에서 59.3%로 지난해보다 10% 이상 늘리고 이화여대, 서강대, 한양대 등도 학생부종합전형을 소폭 늘린다.

고려대는 학생부교과전형 비율을 9.6%에서 27.8%로 대폭 늘렸다.

교육부가 학생부 교과전형 비중이 큰 지방대학들을 위해 2022학년도 입시에서 학생부 교과전형이 30% 이상인 대학에게는 정시 확대를 면제해준 예외조항을 이용하려는 것으로 파악된다.

송근현 교육부 대입정책과장은 “대입전형 공론화의 취지를 대학들에게 지속적으로 설득하고 이해시켜서 고려대를 포함한 모든 주요대학이 2022학년도 입시에서는 정시전형을 30%이상으로 맞추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백승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