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동양생명, 육류담보대출 공동채권단에서 빠져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7-02-08  18:25:09
확대 축소

동양생명이 육류담보대출 사기사건과 관련해 채권단에 합류하지 않기로 했다.

동양생명은 육류담보대출 사기피해를 입은 금융회사 17곳으로 꾸려진 공동채권단에 가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동양생명은 공동채권단 측과 문제해결을 위한 논의를 진행해왔다.

  동양생명, 육류담보대출 공동채권단에서 빠져  
▲ 구한서 동양생명 사장.
동양생명과 공동채권단 양측은 1월17일 공동실사와 공동매각, 처분대금의 공동예치라는 큰 틀에 합의했으나 세부 조항에서 합의하지 못했다.

동양생명은 채권단 존속기간으로 6개월을 주장했지만 공동채권단은 12개월을 요구했다. 또 공동채권단은 합의를 지키지 않은 회사에게 벌금을 매기는 위약벌 조항을 추가하길 원했지만 동양생명은 이를 거부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우리가 최대 채권자인데 다수결로 불이익을 주는 결정을 내리고 이의를 제기할 수 없는 구조는 문제”라고 말했다.

다만 동양생명은 앞으로 이뤄지는 공동실사에는 참여하겠다는 뜻을 공동채권단에 전달했다.

동양생명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육류담보대출 3803억 원을 유통회사들에게 빌려줬는데 2837억 원을 돌려받지 못했다. 이 가운데 상당액이 하나의 담보물을 두고 여러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유통업체와 관련된 것으로 드러났다.

육류담보대출 사기사건과 관련된 금액은 총 6천억 원가량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