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권성동 “대우조선 파업 엄정 대응해야” “탈북 북송 문재인정부 범죄 드러나”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7-19  11:51:31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에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19일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는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법과 원칙에 따라 불법에 엄정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성동 “대우조선 파업 엄정 대응해야” “탈북 북송 문재인정부 범죄 드러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힘>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으로 발생된 피해규모가 크다며 노조를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48일째 이어지고 있는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조의 불법 파업으로 6600억 원에 이르는 영업 손실이 발생했다”며 “7곳의 협력업체는 폐업을 결정하는 등 지역경제도 타격이 불가피 하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을 겨냥해 ‘불법’ 파업행위는 용인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권 원내대표는 “대다수 국민은 불법, 폭력도 서슴지 않는 민주노총의 강경투쟁 방식에 거부감을 느낀다”며 “대한민국에 치외법권 지대는 존재하지 않으며 더 이상 불법이 용인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탈북어민 북송사건을 문재인 정부의 범죄로 규정하며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권 원내대표는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이 탈북 어민들이 귀순 의사가 없었다고 했으나 거짓말이었다”며 “민주당이 반인륜적 범죄를 옹호한다면 국회 차원에서 북송 현장 영상을 확보해 분석하는 방법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18일 탈북어민이 2019년 11월 판문점을 통해 송환될 때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탈북어민이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어가지 않기 위해 저항하는 모습이 담겼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