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우상호 김건희의 나토 순방 지인 동행에 공세, “최순실도 박근혜 지인”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2022-07-06  09:36:09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순방길에 지인을 대동한 일을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제2부속실 필요성을 제기했다.

우 위원장은 6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여사 일정을 지원한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배우자 신모씨를 둘러싼 논란을 두고 “개인적 판단으로는 심각한 사안이 발생한 것이고 야당이 그냥 넘어갈 수 없는 문제다”며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따져봐야 할 문제”라고 바라봤다.
 
우상호 김건희의 나토 순방 지인 동행에 공세, “최순실도 박근혜 지인”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우 위원장은 “한 나라의 대통령 배우자가 공식적 수행원이 아닌 지인을 수행원으로 등록해 업무를 봤다는 건 국가 기강에 관한 문제”라며 “지인을 대동하고 다니는 데 문제의식이 없는 영부인은 국가적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정농단 주범인 최순실도 박근혜 대통령의 오랜 지인이었다”며 “최순실은 (박 전 대통령 입장에서) 믿을만한 분 아니었느냐”고 반문했다.
 
대통령실은 신모씨가 순방 중 각종 행사 기획 등을 지원했지만 무보수였으며 적법한 절차를 거쳤다고 해명했다.

우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최순실이 무슨 보수를 받았나, 그러니까 국정농단이 생기는 것”이라며 “무보수로 일하고 해외로 갈 때 항공료 내달라고 요청할 국민이 엄청 많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우 위원장은 “정상회담에 가는 비행기에서는 온갖 극비의 일이 벌어진다”며 “신원조회도 하지 않은 민간인을 지인이라고 등록해 데리고 간다니 차라리 부속실을 만드는 게 낫다”고 주장했다. 

우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때 김정숙 여사가 지인을 데려갔다면 온 언론이 가만히 있었겠나”며 “지인 찬스가 결국 그런 문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로 가는 경우가 있어서 경고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5일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 신모씨가 김 여사 일정을 돕기 위해 나토 정상회의 순방에 동행했던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이를 두고 김 여사의 공식 활동에 사적 인연을 활용한 부적절한 수행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대통령실은 "신씨가 오랜 해외 체류 경험과 국제 행사 기획 역량을 바탕으로 이번 순방 기간 각종 행사 기획 등을 지원했다"며 "항공편과 숙소를 지원했지만 별도의 보수를 받지 않아 특혜나 이해충돌 여지는 없다"고 해명했다. 임도영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