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노태우 장례 닷새간 국가장으로 진행하기로, 국립묘지 안장은 안 해

김서아 기자
2021-10-27   /  14:07:03
노태우 장례 닷새간 국가장으로 진행하기로, 국립묘지 안장은 안 해

▲ 노태우 전 대통령이 향년 89세를 일기로 사망한 가운데 27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닷새 동안 국가장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행안부)는 27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는 10월27일 오전 국가장법에 근거하여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고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을 결정하였다"고 발표했다.

행안부는 "12·12사태와 5·18민주화운동 등과 관련해 역사적 과오가 있으나 직선제를 통한 선출 이후 남북기본합의서 등 북방정책으로 공헌하였으며 형 선고 이후 추징금을 납부한 노력 등이 고려됐다"고 국가장 진행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국립묘지 안장은 하지 않는다.

국가장 장례위원장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장례집행위원장은 행정안전부장관이 맡는다.

장례명칭은 '고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으로 정해졌으며 장례기간은 26일부터 30일까지다.

국가장 기간에는 관련법령에 따라 국기를 조기로 게양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이번 장례를 국가장으로 해 국민들과 함께 고인의 업적을 기리고 예우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는 장례절차에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박정호 넷플릭스와 협력 의지, SK브로드밴드 소송전 기류 변화 가능성
  2. 윤석열 통합 선대위 완성할까, 마지막 퍼즐 홍준표 유승민에게 구애
  3. GS건설 리모델링 수주 빠르게 확보, 임병용 도시정비 빈자리 채운다
  4. 한화생명 올해는 배당 선물 안길까, 순이익 늘고 자금활용 숨통 트여
  5. 가스공사 내부반발로 정규직 전환 지연, 채희봉 반대 목소리 설득 온힘
  6. 뉴라클사이언스 뇌질환 신약 임상 채비, 성재영 코스닥 기술상장 조준
  7.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가격 깎을까, 협상지연에 인수포기 가능성도
  8. 한화건설 안전조직 강화, 최광호 내년에도 사망사고 제로 도전
  9. 삼성전기 이제 생산기술 고도화 할 때, 장덕현 반도체 개발경험 큰 자산
  10. 중국도 소재 무기화 가능성, 유니온머티리얼 희토류자석 대체품 주목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