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이재명, 국민의힘 도의회 의원들의 지사직 사퇴 요구에 "구태행위"

성보미 기자 sbomi@businesspost.co.kr 2021-09-02  18:14:54
확대 축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민의힘 경기도의회 의원들의 지사직 사퇴 요구를 놓고 적폐적이고 반민주적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2일 임시회가 열린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경선하겠다고 도지사직 사퇴했으면 무책임하게 도정 팽개치고 선거 나갔다고 비난했을 것이다"며 "경기도 안에서라도 이런 구태적이고 적폐적, 반민주적 행위들을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국민의힘 도의회 의원들의 지사직 사퇴 요구에 "구태행위"

이재명 경기도지사.


앞서 국민의힘 도의원 6명은 8월31일 경기도의회 입구 앞에서 "이 지사가 코로나 방역 대책은 소홀히 하고 대선을 위한 홍보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지사직 사퇴를 요구하는 피켓 시위를 벌였다.

이에 이 지사는 "국민의힘은 정세균 후보를 향해 '코로나19로 어려운 데 총리직을 사퇴했다'고 비난하지 않았느냐"며 "왜 잣대를 두 개씩 들고 다니며 여기는 짧은 자 저기는 긴 자 대면서 어긋났다가 주장하냐. 이건 정치인의 기본적 자질뿐만 아니라 사람으로서의 기본적 도의를, 최소한의 상식을 갖추지 못한 행위"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도민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반대에도 날을 세웠다.

그는 "보수정당이 부자들을 위한 기득권을 위한 정치를 한다는 것은 온국민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재정 집행과 관련해 가난한 사람을 위한 척 주장하는 경우가 많은데 서민을 사랑하고 우리 사회의 양극화 완화를 위해 애쓰는 정치집단이면 왜 보편복지 의견을 내지 않고 복지 자체를 증대시키는 데 반대하냐. 이는 국민을 속이는 적폐정치 구태정치의 대표적 사례"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1일 오후 도의회 일정을 취소하고 당내 대통령선거후보자 일대일 토론에 참석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 인사들은 도정 질의에 참석 안 하고 토론회에 참석했다고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며 "원래 토론회에 불참하는 걸로 방향을 정했는데 당이 참석을 계속 요구해 도의회에 양해를 구해 휴가를 낸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는 토론에 참여하는 게 후보의 권리가 아니라 의무라고 한다. 일상적 선거운동을 하기 어렵고 어제처럼 충돌하는 상황도 발생하기에 지사 찬스 얘기도 하지만 나로선 리스크가 더 많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성보미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