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대한항공, 땅콩 알레르기 감안해 땅콩 기내 서비스 중단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2019-03-31  12:15:37
확대 축소
대한항공이 땅콩 알레르기가 있는 승객의 안전을 위해 기내 땅콩 서비스를 중단한다.

대한항공은 25일부터 기내 서비스로 내놓던 꿀땅콩 제품을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대한항공, 땅콩 알레르기 감안해 땅콩 기내 서비스 중단

▲ 대한항공은 25일부터 기내 서비스로 내놓던 꿀땅콩 제품을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대한항공 >


대한항공은 꿀땅콩 제품을 대신해 크래커 등을 제공하고 땅콩 성분이 포함된 모든 식재료를 기내식에서 제외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17일 인천공항에서 땅콩 알레르기가 있는 승객이 비행기에 탑승하지 못한 사례가 있었다”며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소한의 안전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홈페이지를 통해 땅콩 알레르기가 있는 승객들을 위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