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지자체

경기도 체납관리단, 출범 2주 만에 21억 체남세금 징수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2019-03-27  11:36:13
확대 축소
경기도 체납관리단이 활동 2주 만에 20억 원이 넘는 체납세금을 징수했다.

경기도청은 27일 경기도 체납관리단이 22일 기준으로 체납자 5만4652명에 실태조사를 진행해 1만806명으로부터 체납세금 21억1894만 원을 징수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체납관리단, 출범 2주 만에 21억 체남세금 징수

이재명 경기도지사.


가장 많은 체납세금을 거둔 곳은 화성시로 1352명으로부터 3억8047만 원을 징수했다.

체납관리단은 실태조사를 진행하면서 생활이 어려운 체납자 67명에게 복지 서비스 등을 안내했다. 이 가운데 20명은 긴급 복지지원을 받게 됐다.

경기도는 체납관리단은 8일 공식 출범했다. 체납관리단은 실태조사를 통해 체납자의 경제력을 확인한 뒤 맞춤형 징수활동을 벌이고 있다.

체납관리단 1279명은 체납자의 경제력 확인, 전화나 방문으로 체납사실을 안내라고 애로사항을 듣는 등 상담역할도 맡는다. 

체납관리단은 12월 말까지 도내 체납자 100만여 명을 방문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예상했던 것보다 체납관리단의 세금 징수효과가 크다”며 “올해부터 3년 동안 체납관리단을 운영해 공공 일자리 4500개를 창출하고 2조7천억 원에 이르는 체납액을 징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