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항공·물류

CJ대한통운, 세탁편의점과 손잡고 세탁물 장기보관 서비스 내놔

박경훈 기자 khpark@businesspost.co.kr 2018-06-24  12:11:01
확대 축소
CJ대한통운이 세탁물을 1개월에서 3년까지 장기적으로 보관해주는 세탁물 보관시장에 진출했다.

CJ대한통운은 무인세탁편의점 스타트업인 ‘펭귄하우스’와 손잡고 세탁물 장기 보관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CJ대한통운, 세탁편의점과 손잡고 세탁물 장기보관 서비스 내놔

▲ CJ대한통운 직원이 전용 의류보관센터에서 입고된 세탁물을 옷걸이에 걸고 있다.


세탁물 장기 보관 서비스는 CJ대한통운이 세탁물을 1개월에서 최대 3년까지 장기 보관한 뒤 고객이 원하는 시기에 집으로 세탁물을 배송해주는 방식이다.

4계절이 뚜렷한 우리나라 특성상 계절마다 옷장을 정리하기 쉽지 않았는데 겨울옷이나 이불 등을 여름에 맡긴 뒤 겨울에 찾아가면 집 공간을 더 넉넉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CJ대한통운은 예상했다.

서비스를 이용하려는 고객은 펭귄하우스에 옷과 이불 등 세탁물을 맡긴 뒤 희망 보관시간을 알려주면 된다.

맡겨진 세탁물은 세탁한 뒤 CJ대한통운이 이번에 마련한 전용 의류보관센터에서 보관된다.

CJ대한통운은 세탁물을 오랫동안 보관해도 깨끗한 상태가 유지되도록 전담조직과 대형 환풍기와 실시간 온·습도 모니터링 센서 등을 설치한 전용 의류보관센터를 각각 만들었다.

CJ대한통운은 서울과 수도권에서 먼저 서비스를 시작한 뒤 전국 주요 대도시로 확대하기로 했다.

CJ대한통운은 물품 보관 노하우와 택배 인프라를 활용해 물품 보관 서비스의 영역을 세탁물뿐만 아니라 다양한 물품으로 넓혀가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1인가구가 늘어나면서 수납면적이 부족한 소형 주거 형태가 많아져 세탁물 등 물품을 보관해 주는 서비스를 찾는 고객들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과 일본의 물품 보관 서비스시장 규모는 각각 27조 원과 6600억 원으로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그동안 다양한 물품을 보관·배송하며 키워온 역량을 바탕으로 세탁물 장기 보관이라는 새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생활문화기업을 추구하는 CJ그룹의 비전을 기반으로 창의적 서비스를 내놔 고객의 편리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경훈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