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금감원 전임 원장 위한 고문 자리 즉각 폐지해야"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2016-10-18  15:55:51
확대 축소

금융감독원이 고문 자리를 전관예우 용도로 쓰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금감원이 최근 4년 동안 고문에 전임 원장을 임명해 사실상 전관예를 위한 자리나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금감원 전임 원장 위한 고문 자리 즉각 폐지해야"  
▲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최수현 전 원장은 퇴임 직후인 2015년부터 현재까지 금감원 고문으로 일하고 있다. 최 전 원장의 전임자인 권혁세 전 원장도 자리에서 물러난 뒤 2013~2014년에 금감원 고문을 맡았다.

금감원은 고문으로 위촉된 전임 원장에게 매달 고문료 400만 원을 지급했으며 사무실과 차량 등도 제공했다.

이 의원은 “금감원 전임 원장들은 고액의 연봉을 받았으며 퇴직금과 연금 등 노후소득도 보장된 사람들”이라며 “전관을 위한 고문제도는 즉각 폐지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금감원은 금융감독분야에서 경험과 식견을 갖춘 인사를 고문의 자격으로 보고 있다. 윌리엄 라이백 전 홍콩 통화감독청 수석부청장 등 외국계 인사가 고문을 맡은 적도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