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과머니  부동산

서울 아파트 10채 중 4채 평균 매매가 하락, 성북구 하락거래 비중 55.9%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22-11-06  14:10:27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서울 아파트 10채 가운데 4채가량은 평균 매매가격이 지난해보다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이용해 지난해와 올해 각각 계약된 서울지역 같은 단지, 같은 전용면적 아파트의 평균 매매 거래가를 비교한 결과 전체 거래 4086건 가운데 1492건(36.5%)의 평균 매매가가 지난해보다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 10채 중 4채 평균 매매가 하락, 성북구 하락거래 비중 55.9%

▲ 서울 아파트 10채 중 4채가량은 평균 매매가격이 지난해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11월3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단지의 모습. <연합뉴스>


구별로 보면 하락 거래 비중은 성북구가 55.9%(179건 가운데 100건)로 가장 높았다. 그밖에 서대문구 51.9%(158건 가운데 82건), 은평구 51.3%(160건 가운데 82건) 등도 하락 거래 비중이 더 컸다.

하락 거래 비중이 가장 낮은 곳은 서초구(14.0%)였다.  222건 가운데 31건만 지난해 평균 매매가보다 낮은 가격에 거래됐다. 용산구(15.0%)와 강남구(24.6%)도 하락거래가 적었다.

반면 송파구는 이른바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의 다른 곳들과 달리 아파트 하락 거래 비중이 45.8%로 높았다. 송파구는 최근 가락·잠실·방이동 위주로 거래심리가 위축되면서 잠실의 대표 대단지 실거래가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들어 서울 아파트 값 하락 폭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연이은 금리 인상과 집값 하락 우려 등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된 영향으로 분석된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10월 마지막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보다 0.34% 하락해 23주 연속 떨어졌다. 낙폭은 한국부동산원이 시세조사를 시작한 2012년 6월11일 이후 10년 4개월 만에 가장 크다.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