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민주당 내각 인사검증 TF 발족, "박순애 김승희 지명철회 결단해야"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6-16  14:41:03
확대 축소
민주당 내각 인사검증 TF 발족, "박순애 김승희 지명철회 결단해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자체 인사검증 태스크포스(TF) 첫 회의에 참석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철회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더불어민주당이 자체 인사검증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하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박순애·김승희 후보자의 지명철회를 요구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TF 첫 회의에 참석해 "두 후보자를 두고 '과연 인사청문회까지 해야 하나'라는 문제의식이 강하다"며 "윤 대통령이 해야 할 일은 청문회를 기다리는 게 아니라 하루 빨리 이분들에게 자진사퇴를 얘기하거나 지명철회를 하고 후임자를 물색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본격적 인사청문회 절차를 밟기도 전에 일일이 열거할 수 없는 수상한 문제점과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다"며 "더 이상 국민들 힘들게 하지 말고, 어렵게 시간낭비하지 않게끔 결단을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현재 국회 후반기 원구성이 늦어지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역시 기약없이 지연되고 있다.

박순애 후보자를 둘러싸고 불거진 논란은 논문표절, 음주운전, 자녀 재산고지 거부 규정 위반 등이다.

김승희 후보자는 막말과 투기, 편법증여 의혹 등이 불거졌다. 

박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전이지만 이번 인선에 문제가 많아 마냥 손을 놓고 있을 수 없었다고 했다.

그는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고 국회 검증을 거치지 않는 장관 임명 강행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청문회를 거치지 않는 국무위원의 국회 출석도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함께 회의에 참석한 서동용 의원은 박순애 의원을 언급하며 "대한민국 교육계를 이끌 후보자가 만취 음주운전 이력, 제자 논문 가로채기, 셀프 논문표절 등 문제가 즐비하다"며 "반면교사 올림픽 금메달감이다"고 비꼬았다.

신현영 대변인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해도 제대로, 적극적으로 응하지 않고 있어 답답하다"며 "국민 눈높이에서 문제 있는 부분을 어떻게 공론화할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검증 시스템의 취약성을 다시 한번 확인 할 수 있는 후보자들이다"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방한 당시 외신 기자가 여성 관료가 없다고 지적한 이유만으로 후보자 검증도 없이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