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조응천, 대통령 비서실 검찰 출신 6명에 "입 딱벌어져, 폐쇄적 이너써클"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2022-05-12  09:49:13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을 맡고 있는 조응천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실 인사를 두고 ‘문고리 권력’을 검찰 출신으로 꽉 채웠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12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석열 대통령이 비서실에 6명의 검찰 출신 인사를 단행한 것을 어떻게 평가하냐는 질문에 "입이 딱 벌어졌다"며 "이렇게 되면 폐쇄적 이너서클에 완전히 권력과 정보가 집중될 수 있다”고 바라봤다.
 
조응천, 대통령 비서실 검찰 출신 6명에 "입 딱벌어져, 폐쇄적 이너써클"

▲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때 청와대 1·2부속실장과 총무비서관, 이게 ‘문고리 3인방’이었다”며 “윤 대통령 비서실을 살펴보면 부속실장과 총무비서관 외에 인사라인과 감찰기능까지 검찰 출신들이 꽉 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윤 대통령은 초기 비서실 인선에서 비서실장 직속인 부속실장을 비롯해 총무비서관, 인사기획관, 인사비서관, 공직기강비서관, 법무비서관에 6명의 검찰 출신 인사를 단행했다.

조 의원은 “그 권부에는 권력이 그 사람 직급의 높낮이에 상관없이 거리에 비례한다”며 “그러면 그리로 다 몰리고 폐쇄된 곳에 정보와 권력이 집중되면 고이고 썩기 마련이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또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 때 검찰 주요 요직에 특수통을 쫙 깔았다”며 “그때 브레이크 없이 가속 액셀러레이터만 밟다가 결국 검찰이 균형을 잃고 문제가 됐지 않았나”고 물었다.

진행자가 '간첩조작사건'의 담당 검사였던 이시원 검사가 공직기강비서관에 발탁된 것을 어떻게 평가하냐고 묻자 “남을 감찰하기 위해서는 자기가 더 흠결이 없어야한다”며 “자기가 이렇게 언론에서 자꾸 지목을 하는데 영이 서겠나”고 답했다.

조 의원은 검사 출신 재선 의원으로 박근혜정부 민정수석실에서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비상대책위원을 맡고 있다. 임도영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