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윤석열 유퀴즈 출연 후폭풍, 탁현민 "CJ 문재인 출연 거부하고 거짓말"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2022-04-21  11:32:48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탁현민 대통령비서실 의전비서관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 출연을 놓고 어떤 외압도 없었길 바란다고 했다.

탁 비서관은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윤 당선인의 유퀴즈 출연은 문제가 없다"며 "다만 바라는 것은 어떠한 외압도 없었길 바라며 앞으로도 오로지 제작진의 판단만을 제작의 원칙으로 삼기를 바랄 뿐이다"고 말했다.
 
윤석열 유퀴즈 출연 후폭풍, 탁현민 "CJ 문재인 출연 거부하고 거짓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출연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 방송화면 갈무리. <연합뉴스>


이날 프로그램 제작사 CJENM은 제작진 측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유퀴즈 출연 요청을 거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탁 비서관은 이를 언급하며 "윤 당선자의 출연 여부와는 별개로 청와대를 상대로한 CJ의 거짓말에는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작년 4월과 그 이전에도 청와대에서 대통령과 청와대 이발사, 구두수선사, 조경담당자들의 프로그램 출연을 문의한 바 있다"며 "그때 제작진은 숙고 끝에 CJ 전략지원팀을 통해 '프로그램 성격과 맞지 않다'는 요지로 거절의사를 밝혀왔다"고 말했다.

청와대 측에서 제작진의 의사를 존중해 더 이상 요청하지 않았으나 당시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나 통화기록은 모두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탁 비서관은 "우리가 제작진의 거절을 군말 없이 받아들인 것은 그 프로그램을 존중해서였다"며 "어떤 프로그램이 외압으로 제작에 영향을 받는 것을 원치 않았고 그런 태도가 문화예술을 배려하는 가장 올바른 태도라고 믿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윤 당선인의 출연이 오로지 제작진의 판단이었다고 믿고 싶다"고 덧붙였다.

20일 방송된 유퀴즈에는 윤 당선인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13일 2차 내각 인선을 발표한 뒤 비공개로 촬영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유퀴즈는 유재석씨가 메인MC를 맡아 길거리에서 시민들과 인생 이야기를 나누는 취지로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최근에는 연예인이나 유명인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경우도 많았다. 김서아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