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머티리얼즈 주총에서 분할 및 SK와 합병 통과, 이용욱 “필수적 선택”

▲ 이용욱 SK머티리얼즈 대표이사 사장이 29일 열린 SK머티리얼즈 임시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SK머티리얼즈 >

SK그룹 지주사 SK와 반도체소재 자회사 SK머티리얼즈의 합병안건이 주주들의 승인을 받았다.

SK머티리얼즈는 29일 경북 영주 SK머티리얼즈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SK머티리얼즈의 분할계획서 승인안건과 합병계약서 승인안건이 모두 통과됐다고 밝혔다.

주주총회 출석 주식 수를 기준으로 분할계획서 승인안건은 찬성률 83.8%, 합병계약서 승인안건은 찬성률 77.7%로 각각 통과됐다.

관련 안건이 주총에서 통과됨에 따라 SK머티리얼즈는 반도체용 특수가스 등 사업부문을 전부 물적분할해 존속법인인 지주부문 아래에 신설법인을 설립한다.

이후 SK는 12월1일을 기일로 SK머티리얼즈 지주부문을 흡수합병한다.

합병은 SK가 신주를 발행해 SK머티리얼즈 주주들이 보유한 SK머티리얼즈 주식과 교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위해 11월29일에서 12월24일까지 SK머티리얼즈 주식의 거래가 정지된다. 12월27일에 SK머티리얼즈 보통주 1주당 SK 보통주 1.58주가 교부된다.

합병 뒤 SK머티리얼즈 지주부문은 SK 내 CIC(회사 안의 회사)조직으로 운영된다. 기존처럼 소재사업 확장과 소재 자회사들을 관리하는 업무를 지속 수행한다.

이용욱 SK머티리얼즈 대표이사 사장은 “물적분할 및 합병은 글로벌 톱 첨단소재회사로 도약하기 위한 필수적 선택이었다”며 “SK의 글로벌 투자역량과 SK머티리얼즈의 사업역량을 결합해 주주가치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