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미래에셋대우, 여러 금융기관 계좌 관리하는 오픈뱅킹서비스

은주성 기자
2020-12-22   /  18:24:35
미래에셋대우가 오픈뱅킹서비스를 내놨다.

미래에셋대우는 22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엠스탁’과 홈트레이딩시스템(HTS) '카이로스'를 통해 오픈뱅킹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미래에셋대우, 여러 금융기관 계좌 관리하는 오픈뱅킹서비스

▲ 미래에셋대우 로고.


오픈뱅킹은 여러 금융기관의 계좌관리와 이체거래를 한 번에 할 수 있는 서비스를 뜻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오픈뱅킹서비스 출시로 자금이체와 주식·금융상품 투자를 한번에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투자절차도 간소화된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대우 고객이 다른 금융기관에 보유한 계좌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이나 홈트레이딩시스템에 등록하면 수수료 없이 오픈뱅킹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미래에셋대우의 계좌가 아닌 다른 금융회사의 계좌 사이 이체거래 수수료도 면제된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고객의 눈높이에 맞춰 금융서비스 접근성을 확대하기 위해 오픈뱅킹서비스를 준비했다"며 "앞으로 오픈뱅킹 서비스를 활용해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테고사이언스 세포치료제 위탁개발생산 앞둬, 사업다각화에 힘실어
  2. 삼성엔지니어링 해외 대형프로젝트 수주 집중, 최성안 수익성도 자신
  3. 한수원 방사성 암치료기기 공동개발 밀어, 정재훈 새 성장동력 점찍어
  4. 쌍용C&E 친환경사업 인수합병 확대, 홍사승 종합환경기업 앞으로
  5. 쌍용차 “미국 HAAH오토모티브, 새 회사 만들어 인수작업 계속 추진”
  6.  카카오게임즈 목표주가 상향, "크래프톤 라이온하트 지분가치 반영"
  7. 포스코 철강 좋다, 최정우 신성장부문 키우기 위해 2차전지소재 민다
  8. 제테마,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원액 생산기술 이전받아
  9. 카카오뱅크 은행 대장주 유력, 윤호영 고평가 논란 해소 부담 눈덩이
  10. LG전자 건물일체형 태양광모듈 민다, 친환경건물 의무화정책의 수혜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