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보험개발원장 성대규 "기업 상대 일반손해보험 키워야"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7-01-12  19:47:53
확대 축소

성대규 보험개발원장이 보험산업 성장방안의 일환으로 일반손해보험시장을 키우기로 했다.

성 원장은 12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보험회사가 성장이 더딘 이유는 개인보험에만 너무 집중하기 때문”이라며 “경쟁력 있는 보험회사가 되려면 일반손해보험이 뒷받침돼야하는 만큼 일반손해보험시장을 키울 것”이라고 밝혔다.

  보험개발원장 성대규 "기업 상대 일반손해보험 키워야"  
▲ 성대규 보험개발원장이 12일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일반손해보험은 해상보험과 화재보험, 배상책임보험 등 주로 기업성보험을 말한다.

해외에서 일반손해보험은 보험회사들의 주력상품으로 꼽히지만 국내에서는 원수보험료 기준으로 전체 손해보험시장의 10% 수준에 그친다.

성 원장은 보험회사들이 일반손해보험에 적극적이지 않은 이유가 요율 산출이 어렵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했다.

성 원장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성보험과 관련된 참조요율 범위를 늘리기로 했다. 참조요율은 보험개발원이 통계 등을 바탕으로 위험률을 산출한 수치인데 이를 참조해 보험회사가 자체적으로 요율을 산출하는 능력을 기르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성 원장은 “2020년까지 재산종합보험의 참조요율 사용 비중을 건수 기준으로 95% 이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공장시설 영업배상책임보험, 한의사 등 전문인배상책임보험, 선박보험 등의 신규 참조요율도 만들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1년에 도입되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관련한 컨설팅서비스도 강화한다. 보험개발원은 생명보험회사 5곳, 손해보험회사 4곳과 협력해 새 국제회계기준에 부합하는 시스템을 개발해 올해 개별 보험회사들에게 제공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 자동차보험의 활성화를 위해 요율을 합리화하고 제도를 개선하는 작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