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미래에셋생명 올해 들어 두 번째 희망퇴직 실시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2016-10-21  16:26:55
확대 축소

미래에셋생명이 올해 두번째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있다.

2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은 13일부터 24일까지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신청받고 있다.

  미래에셋생명 올해 들어 두 번째 희망퇴직 실시  
▲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새 국제회계기준(IFRS4 2단계) 도입 등 금융환경 변화에 따라 선제적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직원들에게 기회를 제공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희망퇴직 대상은 만 45세 이상인 남직원과 만 40세 이상인 여직원, 15년 이상 근속한 직원이다.

미래에셋생명은 희망퇴직하는 직원에게 3년 치 급여규모의 퇴직위로금과 생활안정자금 1천만 원, 자녀 1인당 500만~1천만 원의 학자금을 주기로 했다. 또 1년 동안 제휴업체를 통해 전직 프로그램을 지원해 희망퇴직한 직원들의 재취업과 창업 등을 돕는다.

미래에셋생명은 2월 희망퇴직을 신청받아 직원 59명이 퇴사했다.

보험회사들는 경영상태에 따라 수시로 희망퇴직을 시행하지만 한해에 두차례 진행하는 경우는 흔치않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반강제적으로 희망퇴직을 시키는 것이 아니라 자발적 신청자만을 대상으로 하다 보니 올해 두번에 걸쳐 신청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생명 말고도 많은 보험회사들이 저금리와 새 국제회계기준 도입에 대응하기 위해 희망퇴직을 진행하고 있다.

메리츠화재가 6월 희망퇴직을 실시한 데 이어 현대해상도 100여 명 규모의 희망퇴직을 진행했다. 삼성생명 등도 올해 말에 희망퇴직 절차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보험업계 임직원 수는 상반기 기준으로 5만9444명으로 집계됐다. 보험회사들의 인력 구조조정에 영향을 받아 2011년 말 이후 가장 적은 수준으로 줄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