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국민의힘 윤리위 오후 7시 이준석 징계 심의 진행, 이준석 참석해 소명

임도영 기자 doyoung@businesspost.co.kr 2022-07-07  11:29:41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한 징계 여부를 심의한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7일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사안을 심의한다.
 
국민의힘 윤리위 오후 7시 이준석 징계 심의 진행, 이준석 참석해 소명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첫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는 윤리위에 출석해 해당 의혹에 대해 소명한다. 함께 의혹에 연루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 역시 이날 이 대표에 앞서 윤리위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실장은 성 상납 의혹 제보자를 만나 7억 원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7억 투자유치 각서를 써준 것은 개인적 일에 불과하며 이준석 대표와 무관하게 작성됐다"고 강조했다.

윤리위의 징계 수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고, 제명 등 모두 4단계다. 

이 대표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는다면 대표직을 수행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의 임기는 내년 6월까지다.

당 안팎에서는 이날 윤리위의 징계 수위를 가늠하기 쉽지 않은 분위기다. 윤리위가 이날 결정을 한 차례 더 미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대표 측은 성상납 관련 의혹을 일체 부정하며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임도영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