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윤석열, 검찰 출신 인사 독식 비판에 “적재적소에 유능한 인물 쓰는 것”

김대철 기자 dckim@businesspost.co.kr 2022-06-07  10:30:41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 출신 인사 독식 논란에 관해 반박했다.

윤 대통령은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출신 인사들이 정부 요직을 독식한다는 비판에 관해 “우리의 인사 원칙은 적재적소에 유능한 인물을 쓰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 출신 인사 독식 비판에 “적재적소에 유능한 인물 쓰는 것”

윤석열 대통령이 7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대통령실 인사기획관과 총무비서관을 비롯해 국정원 기조실장과 국가보훈처장에 검찰 출신 인물이 임명됐다. 

이에 더해 공정거래위원장과 금융감독원장도 검찰 출신 후보들이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공정거래위원장과 금융감독원장에 검찰 출신이 임명된 사례는 없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서는 윤석열 정부의 인사가 검찰 출신으로 편향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남 사저 앞 보수단체들의 시위에 별도의 조치가 필요하지 않다는 태도를 보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통령 집무실도 시위가 허가되는 판이니 법에 따라 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국회 원 구성이 늦어지며 인사 공백이 길어지는 것에 관해 윤 대통령은 "상황을 지켜보면서 국회와 협조해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철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