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정치

문재인 "무거운 짐 내려놓는다" 퇴임 연설, "국민 통합 중요해"

김남형 기자 knh@businesspost.co.kr 2022-05-09  12:05:12
확대 축소
[비즈니스포스트]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며 국민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퇴임연설에서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다"며 "그동안 과분한 사랑과 지지로 성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무한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무거운 짐 내려놓는다" 퇴임 연설, "국민 통합 중요해"

문재인 대통령이 5월9일 청와대 본관에서 퇴임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국민 모두의 행복을 기원하며 성공하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통합의 중요성을 짚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선거 과정에서 더욱 깊어진 갈등의 골을 메우며 국민 통합의 길로 나아갈 때 대한민국은 진정한 성공의 길로 더욱 힘차게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정부의 성과를 계승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전 정부들의 축적된 성과를 계승하고 발전시켜 더 국력이 커지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길 기원한다"며 "다음 정부에서도 성공하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계속 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기를 거치며 대한민국이 선진국이자 선도국가가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년은 국민과 함께 격동하는 세계사의 한복판에서 연속되는 국가적 위기를 헤쳐온 시기였다"며 "대한민국은 이제 선진국이며 선도국가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2차 세계대전 후 지난 70년 동안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나라, 2차 세계대전 후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진입한 유일한 나라가 됐다"며 "누구도 부정 못 할 빛나는 대한민국의 업적이며 자부심"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은 참으로 위대하다"며 "저의 퇴임사는 위대한 국민에게 바치는 헌사"라고 덧붙였다.

다만 "나라다운 나라를 요구한 촛불광장의 열망에 우리 정부가 얼마나 부응했는지 숙연한 마음이 된다"며 "우리 정부가 다 이루지 못했더라도 나라다운 나라를 향한 국민의 열망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을 놓고 "선진국의 방역과 의료 수준을 부러워했는데 막상 위기를 겪어보니 우리가 제일 잘하는 편이었다"며 "국민도, 정부도, 대통령도 정말 고생 많았다"고 돌아봤다.

문 대통령은 "마침내 우리는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마주보게 됐고 코로나 감염병 등급을 1등급에서 2등급으로 낮출 수 있게 됐다"면서도 "우리 국민들은 어떤 위기라도 이겨낼 것이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관계를 두고는 진전과 함께 한계도 있었다고 돌이켰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은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성공시켜 냈다"며 "임기 초부터 고조되던 한반도의 전쟁위기 상황을 대화와 외교의 국면으로 전환시키며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시대에 대한 희망을 키웠다"고 말했다. 

다만 "더는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 것은 우리의 의지와 노력이 부족한 탓만은 아니었다"며 "우리의 의지만으로 넘기 힘든 장벽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평화는 우리에게 생존의 조건이고 번영의 조건"이라며 "남북 사이 대화 재개와 함께 비핵화와 평화의 제도화를 위한 노력이 지속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김남형 기자

인기기사

파워 100人 X

  • 오너기업인
  • 전문경영인
  • 금융/공기업
  • 정치사회
  • 기업별

댓글 0개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파워人 100

close